포스코인터, 광양 LNG 1터미널 ‘완성’

이진주 기자

1조 투자 20년 공사 끝 종합 준공

천연가스 종합서비스 기틀 마련

93만㎘의 LNG 저장이 가능한 광양 제1LNG터미널 전경.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93만㎘의 LNG 저장이 가능한 광양 제1LNG터미널 전경.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포스코인터내셔널이 20여년 공사 끝에 광양 제1액화천연가스(LNG) 터미널을 종합 준공했다고 9일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준공으로 천연가스 종합서비스의 기틀을 마련했다.

광양 제1LNG터미널은 1∼6호기 저장탱크를 기반으로 총 93만㎘의 LNG 저장 용량을 확보했다.

또 18만㎥급 LNG 운반선을 접안할 수 있는 항만 설비를 갖췄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02년 착공, 2005년 탱크 1호기 가동 이후 1조450억원의 투자가 집행된 대규모 인프라 건설 프로젝트”라고 설명했다.

광양 제1LNG터미널은 국가 기간산업을 위해 발전용과 공정용 천연가스를 공급하고, 포스코나 에쓰오일, SK E&S 등이 직도입한 천연가스를 하역·저장·기화·송출하는 종합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5, 6호기 저장탱크에는 포스코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극저온용 고망간강이 국내 처음으로 적용됐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인접 부지에 총 9300억원을 투자해 20만㎘급 LNG 탱크 2기를 증설하는 제2LNG터미널도 지난해 착공해 공사 중이다.

광양 제2LNG터미널이 완공되는 2026년을 기점으로 총 133만㎘의 LNG 저장 용량을 확보하게 된다. 이는 전 국민이 40일 동안 사용할 수 있는 난방용 가스 저장 용량이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