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3남 김동선, 일본 식음료 시장 노크

남지원 기자

‘파이브가이즈’ 일본 영업권 확보

미국 햄버거 브랜드 파이브가이즈의 국내 운영사인 에프지코리아가 내년 하반기 일본에 직접 매장을 낸다. 파이브가이즈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 한화갤러리아 전략본부장(부사장)이 지난해 국내에 들여온 수제 햄버거 전문점이고, 에프지코리아는 한화갤러리아의 100% 자회사다.

에프지코리아는 지난달 파이브가이즈 인터내셔널과 ‘파이브가이즈의 일본시장 진출’을 골자로 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MOU에 따라 에프지코리아는 일본 법인 설립 등을 통해 파이브가이즈의 일본시장 진출을 주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에프지코리아는 내년 하반기부터 7년간 도쿄 등 일본 전역에 20개 이상 매장을 열 계획이다.

김 부사장은 최근 파이브가이즈 등 식음료사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에프지코리아는 지난해 6월 파이브가이즈 서울 강남 1호점을 시작으로 여의도 더현대서울,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서울역 지점 등 대형 매장 4곳을 개장했다. 서울의 네 지점은 파이브가이즈의 ‘글로벌 톱10 매장’에 모두 이름을 올렸다. 오는 9월에는 경기 성남시 판교에 5호점을 연다.

푸드테크 관련 사업도 강화하고 있다. 한화갤러리아의 푸드 솔루션 기업인 한화푸드테크는 지난 2월 미국의 로봇 조리 피자 브랜드 ‘스텔라피자’를 인수했다.

다만 본업인 백화점 실적 부진이 길어지는 점은 김 부사장의 숙제다. 총 5개 백화점을 운영하는 한화갤러리아의 시장 점유율은 2021년 8.1%에서 지난해 6.8%로 감소했다. 대표 매장인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갤러리아 명품관은 2022년 1조2270억원(8위)이던 매출액이 지난해 1조1406억원(11위)으로 줄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