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올랐구나, 냉면 가격

정유미 기자

한 달 새 8개 외식 대표 메뉴 중 5개 상승…삼계탕도 고공행진

또 올랐구나, 냉면 가격

연일 치솟는 물가에 서민들의 시름이 깊어지는 가운데 서울 지역 외식 대표 메뉴 중 냉면과 김밥, 자장면, 칼국수, 비빔밥 등 5개 가격이 또 올랐다.

초복(7월15일)에 앞서 삼계탕 한 그릇 가격은 이미 오를 대로 올라 지난 4월부터 3개월째 1만6885원으로 1만7000원에 육박하고 있다.

11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서울 기준으로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8개 외식 대표 메뉴 중 냉면 가격이 지난 5월 1만1692원에서 6월에는 1만1923원으로 올랐다.

같은 기간 김밥은 3423원에서 3462원으로, 자장면은 7223원에서 7308원으로 뛰었다. 칼국수 한 그릇은 9154원에서 9231원으로, 비빔밥은 1만846원에서 1만885원으로 올랐다.

삼계탕(1만6885원)과 1인분(200g)에 2만원을 돌파한 삼겹살(2만83원), 김치찌개백반(8192원) 등 3개 품목의 6월 가격은 전달과 동일했다.

그러나 서울 지역 삼계탕 한 그릇 가격은 7년 전보다 20.6%(2885원)나 올랐다. 삼계탕은 2017년 6월 1만4000원대에 진입한 후 5년 만인 2022년 7월 1만5000원을 넘어섰고 지난해 1월에는 1만6000원대로 뛰었다.

삼계탕집으로 유명한 토속촌과 고려삼계탕에서는 이미 기본 삼계탕 한 그릇을 2만원에 팔고 있다. 원조호수삼계탕과 논현삼계탕은 1만8000원에 삼계탕을 내놓고 있다.

여름철 인기 메뉴인 냉면 가격도 크게 올랐다. 필동면옥은 1만4000원, 을지면옥·을밀대는 1만5000원, 우래옥·봉피양·평가옥은 1만6000원 등에 팔고 있다.

외식업계 관계자는 “식재료 가격도 올랐지만 인건비, 임차료, 전기·수도세 등 안 오른 게 없어 소비자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