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작년 경제기여액 147조원···현대차 111조원

강병한 기자
CEO스코어 제공

CEO스코어 제공

지난해 국내 100대 기업의 경제기여액이 1500조원을 넘긴 것으로 조사됐다. 현대자동차는 100대 기업 중 유일하게 경제기여액이 전년 대비 10조원 이상 증가하며 처음으로 100조원을 넘겼다.

10일 기업데이터 연구소 CEO스코어에 따르면 500대 기업(공기업·금융사 제외) 중 경제기여액을 산출할 수 있는 매출 상위 100곳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이들 기업의 경제기여액은 1526조2789억원으로, 전년 대비 2.1% 증가했다. 같은 기간 100대 기업의 매출액은 1958조755억원으로 전년 대비 1.7% 줄었다.

경제기여액은 기업이 경영 활동으로 창출한 경제적 가치의 총액으로, 협력사·임직원·정부·주주·채권자·사회 등 이해관계자에게 기업이 지급한 비용의 합계를 말한다.

100대 기업이 지난해 협력사를 통해 창출한 경제기여액은 1277조1816억원으로 전년 대비 0.8% 증가했다.

임직원 급여, 퇴직급여, 복리후생비 등이 포함된 임직원 기여액은 지난해 총 182조9845억원으로 5.9% 증가했다. 법인세와 세금, 공과금 등으로 구성된 정부 기여액은 12.1% 늘어난 15조4270억원으로 집계됐다.

금융기관에 지불한 이자 비용인 채권자 기여액은 지난해 21조8672억원으로 전년 대비 51.1% 증가했다. 이는 2022년 코로나19 엔데믹으로 실물 경기가 살아나면서 기준 금리가 인상된 여파로 풀이된다.

이 밖에 현금배당과 자기주식 소각 등을 비롯한 주주 기여액은 27조493억원으로 6.1% 늘었고, 기부금 등 사회 기여액도 1조4092억원으로 19.4% 증가했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가 147조1710억원으로 경제기여액이 가장 많았다. 현대차는 111조3898억원을 기록, 올해 처음으로 100조원을 넘기며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기아(73조8867억원), LG전자(71조5801억원), 현대모비스(55조4026억원), GS칼텍스(46조4662억원), LG화학(44조608억원) 등의 순이었다.

100대 기업 중 지난해 경제기여액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현대차(16조2050억원↑)였다. 반면 지난해 경제기여액이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GS칼텍스(8조2605억원↓)였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