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1조원 투자해 미국에 최대 해저케이블 공장 건설

이진주 기자
LS전선 미국 자회사 LS그린링크의 미국 버지니아주 해저케이블 공장 조감도. LS전선 제공

LS전선 미국 자회사 LS그린링크의 미국 버지니아주 해저케이블 공장 조감도. LS전선 제공

LS전선이 약 1조원을 투자해 미국 최대 규모의 해저케이블 공장을 건설한다. 성장 가능성이 큰 미국 해저케이블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LS전선은 미국 해저케이블 생산시설 구축을 위해 미국 해저사업 자회사 LS그린링크에 6억8275만달러(약 9459억원)를 투자한다고 10일 밝혔다.

LS전선의 해저케이블 공장이 들어설 곳은 미국 동부 버지니아주 체사피크시에 있는 엘리자베스 강 유역 39만6700㎡(약 12만평) 부지에 연면적 7만㎡(약 2만평) 규모로 지어진다. 내년 착공해 2027년 준공될 예정이다. 이곳에는 세계에서 가장 큰 200m 높이의 전력 케이블 생산 타워도 갖추게 된다.

LS전선은 “미국 해상풍력발전의 대부분이 동부 해안을 따라 추진되고 있어 체사피크시는 입찰, 선적, 운반 등에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LS전선은 이번 신규 공장 건설로 버지니아주로부터 약 4800만달러(약 664억원) 규모의 보조금과 세제 혜택을 받게 된다.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따른 미국 에너지부(DOE)의 9900만달러(약 1370억원) 지원을 포함해 총 2035억원 규모의 지원을 확보했다. 이는 미국에 진출한 글로벌 전선업체 중 최대 규모다.

미국은 인공지능(AI) 확대에 따른 대규모 데이터센터 구축, 반도체·전기차 공장 건설 등으로 케이블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 정부는 노후화된 전력망 강화에 4조7000억달러(약 6500조원)를 투자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특히 미국 해저케이블 시장은 향후 10년간 연평균 3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에서는 LS전선의 미국 공장 건설이 본격 추진됨에 따라 LS마린솔루션의 대형 케이블 시공 선박의 건조와 LS에코에너지의 유럽 해저사업 추진도 가속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구본규 LS전선 대표는 “이번 투자는 전 세계적으로 급증하는 해저케이블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고, LS전선이 글로벌 선도기업으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