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은행 주택담보대출 26조5천억↑···3년 만에 최대폭 증가

임지선 기자
서울시내 은행에 주탁담보대출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조태형 기자

서울시내 은행에 주탁담보대출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조태형 기자

올해 상반기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이 27조원 가까이 늘어나며 3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아파트 거래량이 늘고,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을 반영한 대출금리가 다소 낮아진 영향이다.

한국은행과 금융위·금융감독원의 10일 ‘금융시장 동향’ 자료를 보면, 지난달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 잔액은 1115조5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6조원 가량 늘었다.

가계대출 상승세를 이끈 건 주택담보대출이었다. 지난달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은 5월보다 6조3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8월 7조원 증가 이후 월 증가폭으로 가장 크다.

이에 따라 올해 상반기(1~6월)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은 총 26조5000억원 늘어 지난해 상반기(+16조원)보다 증가 폭이 커졌다. 2021년 상반기(+30조4000억원) 이후 가장 큰 폭의 증가세다. 고금리 영향으로 2021년 이후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잠잠해졌으나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지면서 다시 상승세를 탄 것이다. 주택담보대출에는 전세자금대출, 이주비·중도금대출도 포함된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증가 추이 사진 크게보기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증가 추이

한은은 주택 거래량이 늘어나고 대출금리가 하락한데다 디딤돌·버팀목 대출 등 정책대출 공급이 이어지면서 증가 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국토교통부 자료 등을 보면 지난 4월 전국 아파트 거래량은 3만7000가구, 5월 3만9000가구로 3만 가구 수준이던 연초에 비해 거래량이 증가했다.

한은은 향후 주택담보대출 추세를 예단하기 어렵다고 전망했다. 원지환 한은 시장총괄팀 차장은 “주택시장 상황이나 대출금리 여건 변화 등을 볼 때 가계대출 상방 압력은 다소 커진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주택시장이 수도권 중심으로 거래가 있는 것이지 지역 경기는 좋다고 볼 수 없고, 지역·가격대별로 차별화돼 전체 추세가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불확실하다”며 “주택시장 상황, 은행 취급 행태 등을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은행과 제2금융권을 모두 포함한 가계대출 규모는 지난달 4조4000억원 늘었다. 주택담보대출은 6조1000원 증가했지만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에서 1조7000억원 줄어든 영향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가계대출 증가율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범위 내에서 관리될 수 있도록 스트레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2단계를 9월부터 차질없이 시행하는 등 관리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