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미국에 최대 해저케이블 공장 짓는다

이진주 기자

9459억원 투자, 2027년 준공

LS전선은 미국 최대 규모의 해저케이블 생산시설 구축을 위해 미국 해저사업 자회사 LS그린링크에 6억8275만달러(약 9459억원)를 투자한다고 10일 밝혔다.

공장은 미국 동부 버지니아주 체서피크시에 있는 엘리자베스강 유역 39만6700㎡(약 12만평) 부지에 연면적 7만㎡(약 2만평) 규모로 지어진다. 내년 착공해 2027년 준공될 예정이다. 이곳에는 세계에서 가장 큰 200m 높이의 전력 케이블 생산 타워도 갖추게 된다.

LS전선은 “미국 해상풍력발전의 대부분이 동부 해안을 따라 추진되고 있어 체서피크시는 입찰, 선적, 운반 등에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신규 공장 건설로 LS전선은 버지니아주로부터 4800만달러(약 664억원) 규모의 보조금과 세제 혜택을 받게 된다.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따른 미국 에너지부(DOE)의 9900만달러(약 1370억원) 보조를 포함해 총 2035억원 규모의 지원을 확보했다. 이는 미국에 진출한 글로벌 전선업체 중 최대 수준이다.

미국은 인공지능(AI) 확대에 따른 대규모 데이터센터 구축, 반도체·전기차 공장 건설 등으로 케이블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 정부는 노후화된 전력망 강화에 4조7000억달러(약 6500조원)를 투자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특히 미국 해저케이블 시장은 향후 10년간 연평균 3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에서는 이에 따라 LS마린솔루션의 대형 케이블 시공 선박 건조와 LS에코에너지의 유럽 해저사업 추진도 가속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