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영주 하나금융 회장 “미래 경쟁력은 결국 인성”

강병한 기자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11일 한국경제인협회가 제주 서귀포시 롯데호텔에서 개최한 ‘2024 최고경영자(CEO) 제주하계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한국경제인협회 제공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11일 한국경제인협회가 제주 서귀포시 롯데호텔에서 개최한 ‘2024 최고경영자(CEO) 제주하계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한국경제인협회 제공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은 11일 “기업의 미래 경쟁력은 결국 인성”이라고 말했다.

함 회장은 이날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가 제주 서귀포시 롯데호텔에서 개최한 ‘2024 최고경영자(CEO) 제주하계포럼’ 강연에서 “하나금융그룹의 미래는 사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함 회장은 한경협 제주포럼 이틀째인 이날 ‘하나금융이 준비하고 있는 변화와 혁신’을 주제로 강연했다. 함 회장은 이 자리에서 “금융 회사는 공장, 굴뚝이 있는 것도 아니고, 오로지 사람밖에 없다”며 “누구를 어떻게 육성하느냐에 금융의 미래가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함 회장은 하나금융그룹 기업 문화를 “좋은 리더를 육성하는 조직”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는 리더의 조건으로 ‘온기’ ‘용기’ ‘동기’가 필요하다고 했다.

함 회장은 온기에 대해 “금융이나 미래나 모두 사람이 최우선이고, 결국 인간이 돼야 한다”며 “인간미는 겸손과 배려가 뒷받침돼야 하고, 그래야 사람의 마음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용기에 대해서는 “일을 피하려고 하지 말고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함 회장은 동기에 대해서는 “조직에 감사하고, 성장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함 회장은 “좋은 리더가 되고 싶다면 먼저 인간이 되어야 한다”며 “내 스스로를 낮추고 겸손해야 손님에게 믿음과 신뢰를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함 회장은 하나은행이 인수한 외환은행의 전 노조위원장을 자신의 비서실장으로 발탁한 사례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저도 피합병 은행 출신이라 외환은행 직원들이 가진 정서적 불안을 누구보다 잘 알았고, 그들을 끌어안아야 했다”며 “이런 과정에서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누구든지 받아들이는 문화가 하나금융그룹에 자리잡았다”고 말했다.

함 회장은 상고 출신 일반행원으로 시작해 42년 만에 금융지주사 회장에 오른 입지전적 인물이다. 함 회장은 “저는 항상 영업사원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협은 전날부터 오는 13일까지 500명의 기업인이 참여한 가운데 ‘대전환 시대, 초일류 기업으로 가는 길-도전과 혁신’을 주제로 포럼을 연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