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우스 오브 신세계’에 가봤나요”

정유미 기자

“하우스 오브 신세계, 잘나가네.”

신세계백화점이 지난달 서울 강남점에 문을 연 ‘하우스 오브 신세계’가 미식 명소로 입소문이 나면서 ‘핫플’ 로 떠올랐다.

11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하우스 오브 신세계는 강남점과 JW메리어트호텔 서울을 연결하는 지점에 들어선 신개념 공간으로 고급 푸드홀과 와인 매장이 있다.

12개 레스토랑이 입점한 푸드홀은 매일 오픈런(영업시간 개시 전부터 줄 서서 기다리는 것)이 펼쳐지는가 하면 일부 레스토랑은 한 달 예약이 마감될 정도로 호응을 얻고 있다.

이에 푸드홀의 매출은 지난달 10일 개장 후 지난 9일까지 전년 동기 대비 2.7배 증가했고 결제 건당 평균 구매액(객단가)은 3.6배 늘었다.

인기 비결은 푸드홀 좌석이다. 262석으로, 기존 식품관 내 푸드홀(390석)보다 33% 줄여 여유로운 식사 공간을 조성했다. 또 영업시간을 밤 10시까지 2시간 연장한 점도 도움을 줬다. 시간대별 매출을 보면 오후 5시 이후가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기존에는 오후 5시 이후 매출이 전체의 4분의 1 수준이었다.

지난 한 달간 푸드홀 고객의 연관 구매율(다른 상품 구매로 이어진 비율)은 82%에 달했고 연관 매출액 역시 21% 늘었다.

와인 매장인 ‘와인 셀라’는 고가 와인 위주로 매출이 증가했다. 같은 기간 30만원 이상 와인 매출은 38%, 100만원 이상은 61% 각각 늘었다. 200만원대 샤또 와인 ‘샤또 오 브리옹 96’과 100만원 중후반대 프랑스 부르고뉴 뫼르소의 ‘꽁뜨 라퐁 뫼르소 프리미에 크뤼 레 샤름 99’도 팔렸다.

와인 셀라는 고객 호응에 힘입어 올 하반기 소믈리에와 와인 셀라 매장을 둘러보고 산지별 대표 와인을 시음해볼 수 있는 도슨트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하우스 오브 신세계가 한 차원 높은 미식 콘텐츠에 호텔급 공간과 고객 서비스로 각광받고 있다”면서 “강남점만의 ‘초격차’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문을 연 ‘하우스 오브 신세계’. 신세계백화점 제공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문을 연 ‘하우스 오브 신세계’. 신세계백화점 제공


Today`s HOT
에펠탑 오륜기와 달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맹훈련 돌입한 북한 기계체조 안창옥 탁구 신유빈, 굳은살 박인 손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