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새만금 이차전지 특화단지, 화학사고 안전대책 마련해야”

김창효 선임기자
전북건강과생명을지키는사람들과 전북환경운동연합 등 시민사회단체가 11일 오전 새만금개발청 앞에서 이차전지 특화단지의 화학사고 예방과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하고 있다. 전북환경운동연합 제공

전북건강과생명을지키는사람들과 전북환경운동연합 등 시민사회단체가 11일 오전 새만금개발청 앞에서 이차전지 특화단지의 화학사고 예방과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하고 있다. 전북환경운동연합 제공

전북 군산 새만금에 이차전지 특화단지가 지정된 후 화학물질 취급 공장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화학사고 예방과 안전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전북건강과생명을지키는사람들과 전북환경운동연합 등 11개 시민사회단체는 11일 오전 군산시 오식도동 새만금개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만금 이차전지특화단지는 원료채굴과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도 입주할 계획이어서 철저한 안전관리 대책이 필요하다”며 “전북도와 군산시, 새만금개발청, 환경부가 유기적 협력관계를 통해 화학물질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새만금 이차전지 특화단지의 안전관리를 위해 민·관이 참여하는 화학안전협의체를 설치하고 내실 있게 운영할 것”을 제안했다.

이차전지산업에 사용되는 화학물질은 대부분 사고대비물질과 주민대피물질로 사용과정에서 누출이나 폭발사고 발생 위험성이 크고 인체에 치명적 유해를 가하는 물질로 알려졌다.

지난해 7월 이차전지 특화단지로 지정된 새만금 국가산업단지에는 10조 2000억원의 투자유치가 이뤄졌고, 그 중 9조원 가량이 이차전지 관련 기업들이다. 이곳은 8.1㎢(여의도 면적의 약 2.8배) 규모로 지난해 12월 기준 77개 기업이 입주한 것으로 파악다.

계획대로 이차전지사업장 24곳이 2028년까지 완공되면 군산지역 화학물질 취급량은 현재보다 85%가 늘어난다. 현재 전북 취급량의 50%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사회단체는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 후 공장건설이 빨라지고, 기업이 속속 입주하고 있는 만큼 화학물질 안전관리와 고염도 폐수, 공단 폐기물 등 환경을 관리할 부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Today`s HOT
에펠탑 오륜기와 달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맹훈련 돌입한 북한 기계체조 안창옥 탁구 신유빈, 굳은살 박인 손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