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별 임금격차 줄이고 출산·육아비용 낮춰야”…OECD, 윤 정부에 ‘인구 감소 대응 정책’ 권고

박상영 기자

‘2024 한국경제보고서’ 발표

빈센트 코엔 OECD 국가분석실장이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OECD 2024 한국경제보고서’ 발표 관련 언론브리핑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빈센트 코엔 OECD 국가분석실장이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OECD 2024 한국경제보고서’ 발표 관련 언론브리핑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인구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출산·육아와 경제활동을 병행할 수 있도록 국공립·직장 보육시설을 확대하고 출산·육아 비용을 낮춰야 한다고 정부에 권고했다. 세계 최고 수준인 성별 임금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제도 개선도 주문했다.

OECD는 11일 ‘2024 한국경제보고서’를 통해 인구감소에 따른 노동력 부족과 재정 부담 확대를 막기 위해 출산율 제고와 노동인구 확대를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심리적·경제적 부담 없이 출산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OECD는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국공립·직장 보육시설 확대와 민간 보육시설 관리·감독 강화 등을 통해 질 높은 보육 서비스를 부족함 없이 제공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휴직급여 상향과 대체인력 채용 시 정부 지원 확대 등으로 육아휴직 활용도를 높여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주거·교육 등 출산·육아 비용 부담도 덜어줘야 한다고 했다. 고품질 공공주택을 공급하고, 공교육의 질을 끌어올려야 한다는 것이다. 성별 임금격차도 극복해야 할 과제로 꼽았다. 빈센트 코엔 OECD 국가분석실장은 “한국의 성별 임금격차는 최고 수준으로 근로시간이나 교육, 연공서열 등의 요인으로 설명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욘 파렐리우센 OECD 한국경제 담당관은 “한국은 출산과 동시에 일자리를 유지하는 것이 어렵다”며 “대가가 크기 때문에 상당한 규모의 현금 지원을 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다만 “현금 지급 자체가 만병통치약이라고 할 수는 없다”며 “이는 종합적인 출산율 대책에 일부로 활용돼야 한다”고 말했다.

파렐리우센 담당관은 최근 상속세 감면 논의와 관련해서는 “총수 일가가 높은 상속세로 인해 기업 가치를 떨어뜨리는 행동을 유도한다는 걸 배제할 수 없지만, 반대로 이를 입증할 충분한 증거도 없다”고 했다.

또 상속세율을 낮추기 위해서는 소액주주 권리, 감독과 경쟁 강화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증세 여지가 있는 세목으로는 OECD 평균(세율 19.2%)의 절반 수준인 부가가치세(10%)를 꼽았다.


Today`s HOT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