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통신, 오지게 안 터지는 완주·예산…속도 상위 10곳 중 9곳 수도권에 밀집

배문규 기자

최고 속도 강릉시 1727.69Mbps

최저는 전북 완주군 441.52Mbps

황정아 의원 “통신사 투자 미흡”

5G 통신, 오지게 안 터지는 완주·예산…속도 상위 10곳 중 9곳 수도권에 밀집

5세대(5G) 이동통신 속도가 지역별, 통신사별로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황정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지능정보사회연구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155개 시·군·구 중 평균 5G 다운로드 속도가 가장 낮은 곳은 전북 완주군으로 441.52(이하 단위 Mbps. 1Mbps는 초당 100만비트를 보낼 수 있는 속도)였다.

이는 전체 평균 939.14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충남 예산군(453.60), 강원 횡성군(476.76), 전남 함평군(480.44), 경북 성주군(488.21)도 속도가 낮은 편에 속했다.

속도가 가장 빠른 곳은 1727.69인 강원 강릉시였다. 2위는 서울 종로구(1343.24)였으며, 중구(1306.89), 마포구(1251.44), 광진구(1240.96), 강북구(1236.31) 등이 뒤를 이었다. 다운로드 속도가 빠른 상위 10개 시·군·구 중 9곳이 수도권이었다.

통신사 중에서는 LG유플러스의 5G 속도가 881.00으로 가장 낮았다. LG유플러스는 전국 평균 대비 속도가 느린 시·군·구도 91개(58.7%)로 다른 통신사들보다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SK텔레콤은 55개(35.5%), KT는 63개(40.6%)였다.

통신사별로 가장 느린 속도를 보인 지역은 LG유플러스·KT는 전북 완주(384.4·404.24)였으며, SK텔레콤은 강원 횡성(452.12)이었다.

황 의원은 “5G는 신산업을 위해 필수적 핵심 인프라이며, 독과점적 시장 지위 혜택을 받는 통신사들의 투자가 여전히 부족하다는 지적이 반복되고 있다”며 “통신사들이 시장 지위에 걸맞은 ‘데이터 고속도로’ 투자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통신업계 한 관계자는 “농어촌 지역은 통신 3사가 지역을 나눠 투자를 하고 있다”며 “품질 미흡 지역에 지속적으로 투자해 서비스 품질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