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닭고기, 항생제 내성률 높아···조리시 익혀 먹어야”

안광호 기자

시중에 유통되는 축산물 중에서 돼지고기와 닭고기의 항생제 내성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항생제 오남용 등의 영향으로 항생제에 내성을 나타내는 균의 비율이 높다는 의미다. 축산당국은 소비자가 축산물을 조리할 때 손을 씻고 음식을 익히거나 끓여 먹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21일 농림축산검역본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실시한 축산분야의 항생제 사용과 내성률에 대한 공동 조사 결과를 담은 ‘2020년도 국가 항생제 사용 및 내성 모니터링’ 보고서를 발간했다.

항생제 내성률은 분리된 세균 중 항생제에 내성을 나타내는 세균의 비율을 의미한다. 축산물의 항생제 내성률은 2011년 7월 항생제 배합사료 첨가 금지 이후 전반적으로 감소하는 추세이나, 이번 조사결과 소고기에 비해 돼지고기와 닭고기는 높게 나타났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돼지고기는 페니실린계(67%), 페니콜계(63%), 테트라싸이클린계(61%) 항생제에 대한 내성률이 높았다. 닭고기는 페니실린계(83%), 테트라싸이클린계(73%), 퀴놀론계(71%) 항생제에 대한 내성률이 높았다.

항생제 내성률은 항생제 판매량에 따라 연동하는 추이를 나타냈다. 지난해 전체 항생제 판매량은 736t으로 추정돼 2019년(745t)과 비슷한 수준으로, 가축 축종별 항생제 판매량은 돼지가 501t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닭 139t, 소 96t 순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는 “축산물이나 축산물 가공품을 조리할 때는 식중독 예방수칙과 위생적인 식품관리 등 감염예방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돼지·닭고기, 항생제 내성률 높아···조리시 익혀 먹어야”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