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국채 장기물 금리 상승에 하락

유희곤 기자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가 장기금리 상승에 하락했다.

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396.61포인트(1.00%) 떨어진 3만9170.24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7.96포인트(0.72%) 하락한 5205.81을, 나스닥지수는 156.38포인트(0.95%) 떨어진 1만6240.45로 거래를 마감했다.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지난 3월5일 이후 낙폭이 가장 컸고, 나스닥지수는 지난 3월15일 이후 처음으로 150포인트 넘게 빠졌다.

이날 미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전날보다 0.04포인트 오른 4.349%로 4개월여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게 영향을 미쳤다. 미 국채 장기물은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장기 기준금리는 2.5%에서 3.0%로 상승했을 수 있다고 발언하면서 지난해 11월 말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랐다.

미국의 2월 구인(채용공고) 건수도 견고한 수준을 유지한 것도 장기물 금리 상승 요인이었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올 2월 구인(채용공고) 건수는 875만6000건으로 전월보다 8000건 늘었다.

통상적으로 금리가 오르면 주식시장으로 갔던 자금이 채권시장이나 은행으로 이동해 증시에 악영향을 미친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금리 상승에 민감한 중소형주, 부동산, 신재생에너지가 약세를 나타냈다”고 말했다. 선노바(-11%), 맥슨솔라테크(-10%), 인페이즈(-4.0%) 등 태양광 및 신재생에너지 종목이 하락했다.

테슬라는 1분기 차량 인도량이 38만6000대로 시장 예상치(45만7000대)를 크게 하회하고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5% 줄었다는 소식에 4.9% 하락했다. 테슬라는 연초 이후 주가가 약 33% 내렸다.


Today`s HOT
폭우 내린 중국 광둥성 한국에 1-0으로 패한 일본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뼈대만 남은 덴마크 옛 증권거래소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인도 44일 총선 시작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페트로 아웃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