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제4인터넷은행 출사표…KCD 컨소시엄 참여

김지혜 기자
우리은행 본사

우리은행 본사

우리은행이 제4 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에 참여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한국신용데이터(KCD)는 우리은행이 제4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을 추진하는 KCD 컨소시엄에 투자의향서를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내 시중은행이 제4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에 공식 투자의향서를 전달한 것은 처음이다.

현재 제4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인가를 추진하는 곳은 KCD뱅크와 더존뱅크, 유뱅크, 소소뱅크 컨소시엄 총 4곳이다. 신한은행은 더존뱅크 컨소시엄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

KCD는 소상공인 특화 은행을 청사진으로 내세웠다.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서비스를 자체 제공하고, 전국 소상공인 140만명이 사용하는 경영 관리 애플리케이션 ‘캐시노트’를 운영한다는 것을 경쟁력으로 꼽는다.

기존 소상공인 대출은 제1금융권의 고신용자 개인사업자 대출로 진행돼 왔으나 KCD가 설립한 한국평가정보는 개인사업자의 영업 정보를 바탕으로 다수의 금융기관에 신용평가 모형을 제공하고 있다.

KCD는 창업 직후인 2016년 우리은행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지원 대상자로 선정돼 우리은행 지원을 받았다. 2020년에도 우리은행과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해 비대면 금융 서비스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비대면 대출상품을 출시한 바 있다.

김동호 KCD 대표이사는 “한국신용데이터는 우리은행과 함께 소상공인을 위한 첫 번째 은행을 만들고자 한다”며 “입체적인 데이터를 바탕으로 소상공인과 개인기업이 정당한 평가를 받고 적시에 자금을 조달받을 수 있는 금융 서비스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상생금융의 취지로 참여하게 됐다”며 “참여가 확정되면 이후 의사결정은 은행장 직속 신사업추진위원회에서 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