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우리은행, 시중은행 최초로 제4인터넷은행 공식 출사표

김지혜 기자

KCD컨소시엄에 투자 의향 전달

우리은행이 제4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에 참여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한국신용데이터(KCD)는 우리은행이 제4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을 추진하는 KCD 컨소시엄에 투자의향서를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시중은행이 제4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에 공식 투자의향서를 전달한 것은 처음이다.

현재 제4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인가를 추진하는 곳은 KCD뱅크와 더존뱅크, 유뱅크, 소소뱅크 컨소시엄 등 4곳이다. 신한은행은 더존뱅크 컨소시엄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

KCD는 소상공인 특화 은행을 청사진으로 내세웠다.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서비스를 자체 제공하고, 전국 소상공인 140만명이 사용하는 경영 관리 애플리케이션(앱) ‘캐시노트’ 운영을 경쟁력으로 꼽는다. 기존 소상공인 대출은 제1금융권의 고신용자 개인사업자 대출로 진행돼 왔으나, KCD가 설립한 한국평가정보는 개인사업자의 영업 정보를 바탕으로 다수의 금융기관에 신용평가 모형을 제공하고 있다.

KCD는 2016년 우리은행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지원 대상자로 선정됐다. 2020년에도 우리은행과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해 비대면 대출상품을 출시했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