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사 1분기 역대급 순이익···과당경쟁 등 실적 부풀리기 지속

윤지원 기자

상위 5개사 순이익 2조5200억원

IFRS17 회계기준 적용에 단기수익성 상품 개발 사활

손보사 1분기 역대급 순이익···과당경쟁 등 실적 부풀리기 지속

손해보험사의 올해 1분기 실적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말 역대급 실적을 기록한 이래 최대 이익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실적은 가입자나 수수료가 늘어난 영향보다는, 새로운 회계기준(IFRS17)이 적용되면서 단기성과에 치중해 생긴 일종의 ‘착시 효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상위 5개 손해보험사(삼성화재·DB손해보험·메리츠화재·현대해상·KB손해보험)의 1분기 합산 당기 순이익(별도 기준)은 2조5277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동기(1조9921억원) 대비 26.8% 증가한 수치다.

당기순이익 1위는 삼성화재다. 지난해 1분기 6124억원이던 당기순이익이 1년 만에 14.6% 증가하며 7020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DB손보는 30.4% 늘어난 5834억원, 메리츠화재는 23.8% 증가한 490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현대해상(4773억원), KB손보(2922억원)가 뒤를 이었다.

손보사들의 역대급 실적은 지난해 새로 도입된 IFRS17 회계기준이 적용되면서 생긴 일종의 착시효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IFRS17은 보험사의 부채를 원가가 아닌 시가로 평가한다. 기존에는 보험 계약으로 생긴 비용을 첫 해에 모두 반영했는데, 이제는 전 계약기간으로 분할해 반영한다. 지난해 보험연구원은 한 보고서에서 IFRS17 도입 후 손해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이 51%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기도 했다.

5개 손해보험사 1분기 순이익

5개 손해보험사 1분기 순이익

여기에 IFRS17하에서 새로 도입된 일종의 수익성 지표인 보험계약마진(CSM)은 보험사들이 실적을 부풀리게 만드는 요인이 되고 있다. CSM은 보험계약으로 미래에 얻는 미실현 이익을 현재가치로 평가한 값인데, 보험사들은 CSM을 늘리기 위한 상품에 집중하며 출혈경쟁을 벌였다. 종합보험·간편보험·자녀보험 등 CSM이 높다고 평가받는 장기인보험의 할인경쟁이 시장 전반에 확대된 것이다. 실제로 상위 5개사의 1분기 전체 장기인보험 신계약 매출액은 약 1900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대비 21% 이상 늘었다.

금융당국은 보험업계의 실적 부풀리기 등을 우려, ‘신뢰회복과 혁신을 위한 보험개혁회의’를 출범시키고 회계 신뢰성 제고에 나섰다. 금융감독원은 이달 초 보험개혁회의에서 “IFRS17 회계제도가 도입 취지와 달리 과당경쟁, 단기 수익성 상품 개발을 유발했다”며 제도 개선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