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작년 하반기 국내 ‘가상자산’ 시총 43조6000억원…반년 만에 53% 급증

윤지원 기자

비트코인 ETF 출시 기대감 영향

지난해 하반기 비트코인 등의 가격이 뛰면서 국내 가상자산 시가총액이 43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53% 늘어난 수치다.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은 16일 이러한 내용이 담긴 ‘2023년 하반기 가상자산사업자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실태조사는 국내 22개 거래소와 7개 지갑·보관업자를 대상으로 집계된 것이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상반기 대비 가상자산의 일평균 거래규모는 3조6000억원으로 상반기보다 24% 늘었고, 원화 예치금도 21% 늘어난 4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원화 예치금은 가상자산에 대한 잠재적 투자 수요를 보여준다. 실명 확인을 완료한 ‘거래 가능 이용자’ 수도 상반기(606만명) 대비 6.4% 증가한 645만명을 기록했다. 거래규모와 시가총액 증가는 비트코인의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출시 기대감이 높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용자 연령별로는 지난해 상반기와 마찬가지로 30대(29.3%), 40대(28.9%), 20대 이하(18.2%), 50대(17.7%), 60대(5.9%) 순이었다. 이용자의 65%(416만명)는 50만원 미만을 보유했고, 1000만원 이상 보유자 비중은 10%(67만명)로 6월 말 대비 2%포인트 증가했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