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닭볶음면’ 인기에···삼양식품 주가 29.99%↑상한가 마감

김경민 기자
삼양식품은 지난해 불닭볶음면의 인기에 힘입어 해외 매출이 처음으로 8000억원을 돌파했다. 삼양식품 제공

삼양식품은 지난해 불닭볶음면의 인기에 힘입어 해외 매출이 처음으로 8000억원을 돌파했다. 삼양식품 제공

‘불닭볶음면’으로 유명한 삼양식품의 주가가 치솟고 있다. 전날 발표된 삼양식품의 실적이 기대치를 크게 상회하면서 17일 삼양식품은 상한가에 장을 마쳤다. 수출을 바탕으로 호실적을 기록했기 때문인데, 식품주로는 이례적인 주가 급등에 증권가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양식품은 전 거래일보다 10만3000원(+29.99%) 오른 상한가 44만6500원에 장을 마쳤다. 삼양식품의 주가는 장 개장과 동시에 상한가로 직행하면서 한때 정적 변동성완화장치(VI)가 발령되기도 했다. 삼양식품의 주가는 6거래일 연속 상승 중인데, 이 기간 주가 상승률만 48.8%에 달한다.

이날 주가가 급등한 것은 ‘불닭볶음면’ 수출 호조를 발판 삼아 삼양식품이 ‘역대급’ 실적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16일 삼양식품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385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57.1% 늘어난 것으로 역대 분기 최대 수준이다.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235.8% 확대된 801억원으로 컨센서스(424억원)를 크게 넘어섰다.

내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13% 감소했지만 해외 매출(2890억원)이 약 83% 증가하며 호실적을 견인했다. 해외 매출이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75%까지 올랐다. ‘까르보불닭볶음면’이 인기를 끌면서 미국과 중국에서의 매출이 크게 신장된 여파다. 국제 곡물가격도 최근 1년간 큰 폭으로 하락하며 원가절감 효과를 거둔데다 환율 급등으로 환차익 수혜도 영업이익 개선에 영향을 미쳤다.

정한솔 대신증권 연구원은 “1분기 전략적으로 증가하는 해외 물량 대응에 성공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며 “하반기 기저부담이 높아지면서 상반기 대비 매출 성장폭 둔화는 불가피하지만 고수익 해외 매출 효율화를 통해 매출 성장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빙그레 주가

빙그레 주가

삼양식품과 같은 날 실적을 발표한 빙그레의 주가도 17일 전장보다 1만2300원(+16.8%)오른 8만8300원에 장을 마쳤다. 핵심 제품인 ‘바나나맛 우유’ 등의 인기를 바탕으로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65% 증가한 211억원을 기록하는 등 호실적을 거뒀기 때문이다.


Today`s HOT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프랑스 극우정당 반대 시위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나치 학살 현장 방문한 프랑스·독일 정상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군인들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