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대구은행 미얀마 현지법인 직원 2명 ‘총격 피살’

김지혜 기자
DGB대구은행 간판

DGB대구은행 간판

내전이 계속되고 있는 미얀마에서 DGB대구은행의 현지 법인 소속 현지인 직원 2명이 최근 무장 괴한에게 피살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21일 미얀마에서 ‘DGB 마이크로파이낸스 미얀마’의 현지인 직원들이 무장 괴한에게 피격당해 숨졌다.

대구은행측은 괴한들이 현직인 직원들을 직접 노리고 범행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총격이 미얀마 반군(PDF)에 의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은 만큼 현재로서는 무장괴한의 소행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지 법인이 피해자 유족에게 긴급 장례비용을 지원했고, 별도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당분간 현지 직원의 외부 영업을 중단하고, 안전교육을 하는 등 임직원의 안전과 보안을 강화하는 조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DGB 마이크로파이낸스 미얀마는 2019년 설립됐고, 30여개 영업점을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는 한국에서 파견된 주재원 2명과 290명 안팎의 현지인이 근무하고 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