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우리은행 ‘100억대 금융사고’ 내일부터 현장검사

김지혜 기자
우리은행 본점. 경향신문 자료사진

우리은행 본점. 경향신문 자료사진

금융감독원이 100억원 규모의 금융사고가 발생한 우리은행에 대해 12일부터 현장검사에 돌입한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경상남도 김해 지점의 대리급 직원 A씨가 올해 초부터 최근까지 대출 신청서와 입금 관련 서류를 위조해 100억원 가량의 대출금을 빼돌려 해외 선물 등에 투자한 사실을 확인해 경위 파악에 나섰다. 전날 사고 소식을 인지한 금감원은 12일부터 긴급 검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지난달 본점 여신감리부 모니터링을 통해 김해 지점 대출 과정에서의 이상 징후를 포착했다. 이후 A씨에게 소명을 요구하고 담당 팀장에 검증을 요청하자, A씨는 지난 10일 경찰에 자수했다. A씨는 빼돌린 돈을 가상화폐와 해외 선물 등에 투자했으며 약 40억원의 손실을 봤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은행은 상세한 경위를 파악하고 자금을 회수하기 위해 특별검사팀을 해당 지점에 파견했다. 향후 강도 높은 감사와 함께 구상권 청구, 내부통제 프로세스 점검 등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우리은행에서 거액의 금융사고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22년 4월에도 기업개선본부에 근무한 차장급 직원이 약 700억원을 횡령하는 사고가 있었다. 해당 직원은 이후 재판에 넘겨져 최근 징역 15년이 확정됐다. 거액의 금융 사고가 되풀이되면서 은행권의 내부통제 부실 문제가 또다시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철저한 조사로 대출 실행 과정의 문제점을 파악해 유사 사례의 재발을 방지할 것”이라며 “관련 직원에 대한 엄중 문책과 전 직원 교육으로 내부통제에 대한 경각심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