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어 ‘시프트업’, 하반기 IPO 불쏘시개 될까

김경민 기자

최근 신규 상장사 수익률 부진 속 오늘 상장…흥행 여부 관심

올 최고 경쟁률, 증거금 18조원…공모가 6만원 기준 시총 3조4815억원
급등 땐 게임주 2위 넘봐…IPO 대기 케이뱅크·더본코리아에 영향 ‘촉각’

하반기 기업공개(IPO) 시장의 대어로 꼽히는 게임회사 ‘시프트업’이 11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최근 들어 신규 상장사의 수익률이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올해 신규 상장사 과반의 주가가 공모가를 밑돌아 시프트업의 흥행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케이뱅크, 백종원의 더본코리아 등도 하반기 IPO를 앞두고 있다.

지난 2~3일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에서 시프트업의 청약경쟁률은 341.24 대 1을 기록했다. 올해 IPO 최대어였던 HD현대마린솔루션의 청약경쟁률(225.8 대 1)보다 높다.

69만3283건 신청이 접수돼 증거금만 18조5550억원에 달한다. 지난 1~4일 나흘간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신용대출이 1조879억원 늘었는데, 시장에선 시프트업 청약이 영향을 줬다고 보고 있다. 더 많은 금액을 넣을수록 더 많은 주식을 배정받을 수 있다 보니 ‘빚투’에 나선 셈이다. 수요예측 결과 희망공모가 상단인 6만원으로 공모가를 정한 시프트업의 시가총액은 3조4815억원(공모가 기준)으로 크래프톤·넷마블·엔씨소프트에 이어 게임회사 시총 4위에 오를 수 있다. 주가가 공모가를 웃도는 성과를 거두면 넷마블을 제치고 2위를 차지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시장의 관심은 시프트업이 하반기 IPO 흥행을 이어갈 수 있을지 여부에 쏠린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올 상반기 스팩을 제외한 신규 상장사 29곳의 일반청약 경쟁률은 1632 대 1로 전년 동기(871 대 1)보다 크게 높아졌다.

신규 상장사의 공모가 대비 시초가 수익률도 2023년 85.9%에서 올 상반기 123.2%로 상승했다. 평균적으로 공모가보다 주가가 2배 이상 오르는 ‘더블’을 달성했다는 의미다. 시장에선 상장 당일 가격제한폭이 공모가 기준 63~260%에서 지난해 6월부터 60~400%로 커진 것이 영향을 줬다고 본다.

다만 신규 상장사 31곳 중 20곳(지난 9일 기준)의 주가가 공모가를 밑돌면서 과열 우려도 만만치 않다. 과거보다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는 만큼 기관투자가들이 높은 가격으로 수요예측에 참여해 공모가가 적정 주가보다 ‘뻥튀기’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윤철환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상장 이후 총주가수익률 측면에선 과거와 큰 변화가 없다”며 “가격제한폭 확대 이후 주가 변동폭이 커진 만큼 투자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지난 2일 상장한 이노스페이스의 경우 올해 처음으로 상장 당일 공모가를 밑도는 주가로 장을 마쳤다.

당장 공모가 상단에 안착한 시프트업도 고평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해 매출액이 1686억원에 불과한 데다, 한 지식재산권(IP)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 성장 기대감을 감안하더라도 3조5000억원에 육박하는 예상 시총이 과도하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다만 의무확약비율(기관들이 일정 기간 주식을 팔지 않겠다고 확약한 비율)이 약 33%로 높은 만큼 주가가 부진하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