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상승세 이어가는 이어가는 ‘매그니피센트7’…치열해지는 세계 시총1위 쟁탈전

김경민 기자
애플 CEO 팀 쿡. 연합뉴스

애플 CEO 팀 쿡. 연합뉴스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MS), 엔비디아 등 7개 미국 빅테크를 뜻하는 ‘매그니피센트7(M7)’의 주가가 10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애플, MS, 엔비디아의 주가가 앞다퉈 오름세를 이어가면서 세계 시가총액 1위 쟁탈전도 치열해지고 있다.

이날 시총 1위인 애플의 주가는 전거래일보다 1.88% 오른 232.99달러(32만2574원)에 장을 마감했다. 지난 1일부터 7거래일 연속 상승해 처음으로 230달러선을 넘겼다. 시총도 전날 사상 처음으로 3조5000억달러를 돌파한 데 이어 3조5720억달러(4945조원)까지 불었다.

시총 2위 MS도 1.46%오른 466.3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시총은 3조4650억달러로 3조5000억달러에 근접하며 애플을 추격했다.

지난달 주가가 140달러를 터치해 시총1위 자리에 올랐으나 조정기에 접어들며 주가가 118달러까지 후퇴했던 엔비디아는 이날 2.69% 상승한 134.86달러를 기록했다. 시총은 3조3170억달러로 나타났다.

엔비디아는 새로운 아키텍쳐인 블랙웰 그래픽처리장치(GPU) 출시를 앞두고 기대감이 크게 작용하고 있다. 엔비디아는 블랙웰 GPU 72개와 자체 중앙처리장치(CPU)인 그레이스를 36개 결합한 ‘GB200 NVL72’라는 컴퓨팅 유닛을 조만간 출시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UBS는 전날 블랙웰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엔비디아의 목표 주가를 120달러에서 150달러로 올리기도 했다.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은 1.17%, 아마존과 페이스북 모회사인 메타플랫폼의 주가도 각각 0.23%, 0.88%올랐다.

미국 전기차 업체는 이날도 0.35% 상승 마감하며 지난달 25일부터 11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테슬라 주가가 연속으로 가장 오랫동안 올랐던 것은 지난해 5월부터 6월까지 13거래일 연속으로 오를 때였다.

M7의 주가 상승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들 업체가 2분기 실적 발표를 앞두고 실적이 개선됐을 것이란 기대감도 주가를 밀어올리고 있다. 애플은 전체 매출의 절반 가량을 차지하는 아이폰의 중국 매출이 지난 분기 크게 올랐고, 최근 테슬라의 2분기 인도 차량 실적은 예상치를 웃돌았다.

미 전문 경제매체 배런스에 따르면 전날까지 이들 7개 기업 주가의 올해 평균 상승률은 45%에 달한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