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7 시리즈, 2분기 세계 판매량 1·2위 차지

주영재 기자

애플의 아이폰7 시리즈가 올해 2분기 세계 판매량에서 1, 2위를 차지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의 16일(현지시간) 발표에 따르면 2분기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는 각 1690만대, 1510만대의 출하량을 기록했다. 두 모델은 전체 스마트폰 중 판매량이 각 4.7%, 4.2%로 1, 2위를 차지했다.

애플의 아이폰7이 한국에 출시를 시작한 지난해 10월21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 매장 앞에서 고객들이 아이폰7 개통을 하기 위해 길게 줄을 서 있다. 정지윤기자

애플의 아이폰7이 한국에 출시를 시작한 지난해 10월21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 매장 앞에서 고객들이 아이폰7 개통을 하기 위해 길게 줄을 서 있다. 정지윤기자

SA는 “아이폰7은 사용자 친화적인 디자인과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등을 바탕으로 세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스마트폰 모델 자리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갤럭시S8과 갤럭시S8+은 각각 1020만대(2.8%), 900만대(2.5%)의 출하량으로, 안드로이드폰 중 가장 높은 출하량을 기록했다. 상반기 출시되자마자 안드로이드폰 중 가장 많이 팔린 것이다.

SA는 “삼성의 갤럭시S8은 매력적인 커브 디자인과 소프트웨어의 다양한 포트폴리오 등을 바탕으로 출시 후 바로 세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모델 자리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애플 아이폰7 시리즈, 2분기 세계 판매량 1·2위 차지

삼성 갤럭시S8, 갤럭시S8플러스에 이어서는 중국 샤오미의 홍미4A가 550만대(1.5%)로 5위에 올랐다. 이들 1∼5위 모델을 합치면 전체 15.7%로, 올해 2분기 판매된 스마트폰의 6분의 1은 상위 5개 모델이었던 셈이다.

SA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6000만대였다. 삼성은 갤럭시S8시리즈의 흥행을 바탕으로 2분기 세계 시장에 스마트폰 7950만대를 출하해 점유율 22.1%로 1위를 지켰다.

애플은 점유율 11.4%로 2위였고, 그다음 화웨이(10.7%), 오포(8.2%), 샤오미(6.4%) 등 중국 업체들이 차지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