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조석래 효성 회장, 유언장에 ‘우애’ 당부

박상영 기자

‘형제의 난’ 촉발 의절한 조현문 전 부사장에도 상속 뜻

고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이 ‘형제의 난’을 이어온 세 아들에게 화해를 당부하는 유언장을 남겼다. 특히 의절했던 차남 조현문 전 부사장에게도 재산 일부를 물려주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15일 재계에 따르면 지난 3월 별세한 조 명예회장은 앞서 지난해 대형 로펌 변호사 입회하에 유언장을 작성했다. 유언장에서 조 명예회장은 세 아들에게 형제간 우애와 가족의 화합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차남인 조 전 부사장에게도 자신이 보유한 효성그룹 주요 계열사 주식 등을 물려주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조 명예회장은 (주)효성 지분 10.14%를 비롯해 효성중공업 10.55%, 효성첨단소재 10.32%, 효성티앤씨 9.09% 등을 보유했다.

법정상속분에 따르면 부인 송광자 여사와 삼형제가 1.5 대 1 대 1 대 1 비율로 지분을 물려받는다. 지주사인 (주)효성 상속분은 송 여사 3.38%, 삼형제 각각 2.25%씩이다.

조 전 부사장은 2014년부터 형 조현준 효성 회장과 주요 임원진의 횡령·배임 의혹 등을 주장하며 고소·고발해 ‘형제의 난’을 촉발했다. 이에 조 회장은 자신을 협박했다고 2017년 맞고소했다.

가족과 의절한 조 전 부사장은 부친 별세 후 유족 명단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그는 일찌감치 경영권 승계에서 밀려난 뒤 회사 지분을 전량 매도하고 관계를 정리한 바 있다.

최근 재계에서는 조 전 부사장이 부친의 유산에 대한 유류분 반환 청구 소송을 준비 중이라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조 전 부사장이 조 명예회장 지분을 상속받더라도 그룹 경영권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조 명예회장이 보유했던 (주)효성 지분의 상속이 법정상속분대로 마무리되면 지분율은 조 회장 24.19%, 조현상 부회장 23.67%, 조 전 부사장 2.25%로 바뀐다.


Today`s HOT
꼬까옷 입고 패션쇼 범람한 카우카강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