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발 이커머스 급증에…LX판토스, 시노트랜스와 JV 추진

김경학 기자
중국 베이징 시노트랜스 본사에서 LX판토스 이용호 대표(왼쪽에서 세번째), 시노트랜스 송롱 총경리(네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MOU 체결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LX판토스 제공

중국 베이징 시노트랜스 본사에서 LX판토스 이용호 대표(왼쪽에서 세번째), 시노트랜스 송롱 총경리(네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MOU 체결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LX판토스 제공

최근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 등 중국 전자상거래(이커머스) 물동량이 늘어남에 따라 LX판토스가 중국 최대 물류기업 시노트랜스와 합작회사(JV) 설립을 추진하기로 했다.

LX판토스는 16일 시노트랜스와 한∙중 복합운송을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합작회사 설립 및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한∙중 복합운송은 중국에서 출발한 화물을 한국 항만까지 해상으로 운송한 뒤, 인천공항을 통해 미주와 유럽 등으로 항공 운송하는 방식을 말한다.

최근 중국발 이커머스 물동량이 증가하면서 한∙중 복합운송에 대한 수요도 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자료를 보면, 지난해 한∙중 복합운송 물동량은 9만8560t으로, 전년 대비 약 43% 늘었다.

양사는 또 각자 보유한 글로벌 물류 네트워크와 인프라 강점을 활용해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LX판토스는 “한국 최대 규모인 380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미주와 유럽 등 해외에서 운송, 보관, 통관 등 종합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고, 시노트랜스는 중국 내륙 및 중국발 유럽 물류에서 철도∙트럭을 활용하는 운송 서비스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