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북미 ‘수소 물류운송’ 생태계 확장 ‘재도전’

권재현 기자

전기차 둔화 틈타 사업 다각화

현대차가 ACT 엑스포 2024에서 전시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현대차 제공

현대차가 ACT 엑스포 2024에서 전시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북미 지역에서 기존 오염물질 고배출 트럭을 대체하는 수소 물류운송 생태계 조성 사업을 본격화한다. 전기차 수요 둔화 현상이 길어질 조짐을 보이자 위기 국면을 돌파하려는 사업 다각화 전략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지난 20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에서 열리는 청정 운송수단 박람회 ‘ACT 엑스포 2024’에 참가 중인 현대차는 청정 물류운송 사업을 중심으로 수소 상용 밸류체인(가치사슬)을 확장하겠다는 계획을 22일 밝혔다. 또 핵심적 역할을 할 ‘엑시언트 수소 전기트럭’의 상품성 개선 콘셉트 모델과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전시했다.

엑시언트 수소 전기트럭 상품성 개선 모델에는 지난해 출시 이후 1년간 수집된 피드백을 중심으로 충돌방지 보조(FCA) 및 차로 이탈 경고(LDW), 측방 충돌 방지 경고(SOD), 스마트크루즈 컨트롤(SCC),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등이 대거 적용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자율주행 기술 업체인 플러스와 손잡고 미국에서 최초로 엑시언트 수소 전기트럭에 대한 ‘레벨4 자율주행’ 테스트도 진행 중이다. 현대차는 2026년 수소연료전지를 고성능 모터와 결합한 후륜구동 방식의 슈퍼카를 세계 최초로 생산한다는 계획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최근 마북 환경기술연구소를 찾아 수소연료전지 개발 현황을 점검하고, 역시 수소차 사업을 강조하는 일본 도요타의 도요다 아키오 회장과 인도네시아 경제조정부 장관을 만나는 등의 행보도 수소차 사업에 박차를 가하는 전략의 연장선으로 분석된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