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공동 탐사했던 호주 업체는 철수…“장래성 없다” 결론

김경학 기자
우드사이드 에너지 캡처

우드사이드 에너지 캡처

글로벌 에너지 기업으로 잘 알려진 호주 ‘우드사이드 에너지’가 한국석유공사와의 동해 심해 석유 공동 탐사를 사업성이 낮다는 이유로 중단하고 지난해 철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구역은 윤석열 대통령이 대량의 원유·천연가스가 매장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발표한 광구가 포함돼 있다. 정부의 시추 계획 신빙성에 의문이 커지고 있다.

5일 우드사이드의 ‘2023 반기 보고서’를 보면, 우드사이드는 “더 이상 장래성이 없다고 판단되는 구역에서는 철수해 탐사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최적화하고 있다”며 “여기에는 공식적으로 철수를 완료한 캐나다와 한국, 미얀마 A-6 구역이 포함된다”고 밝혔다.

우드사이드는 석유공사와 동해 8광구와 6-1광구 북부 등을 공동 탐사한 회사로 알려져 있다. 석유공사에 우드사이드가 공동 탐사를 중단하고 철수한 이유를 문의했지만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입장이 정리되면 알려주겠다”고만 말했다.

석유공사는 지난해 우드사이드 철수 뒤 공동 탐사한 자료 등을 미국 자문업체 ‘액트지오’에 심층 분석(물리탐사)을 의뢰했다. 액트지오는 분석 결과 석유가 나올 확률이 20%라고 밝혔고, 지난 3일 윤 대통령은 탐사 시추를 공식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 국정브리핑을 열어 “세계 최고 수준의 심해 기술 평가 전문기업인 미국의 액트지오사에 물리탐사 심층 분석을 맡겼다”며 “최대 140억배럴에 달하는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동해 공동 탐사했던 호주 업체는 철수…“장래성 없다” 결론

그러나 액트지오가 비토르 아브레우 고문이 대기업 퇴사 이후 설립한 소규모 자문 업체인 사실이 확인되면서 액트지오의 인지도·전문성 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액트지오를 소유하고 있는 아브레우 고문이 세계적으로 잘 알려진 석유 탐사 기업 출신인 것은 맞지만, 액트지오를 ‘세계 최고 수준의 심해 기술 평가 전문기업’으로 평가하기에는 업계에서 인지도가 높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의혹이 불거지자 석유공사는 액트지오는 전문성을 보유한 업체라고 설명했다. 석유공사는 “액트지오는 다양한 경력의 전문가들이 아브레우 고문을 중심으로 프로젝트 단위로 협업하는 구조”라며 “2016년 설립 이후 가이아나, 볼리비아, 브라질, 미얀마, 카자흐스탄 등 다수의 주요 프로젝트 평가를 수행했고 직원들은 엑손모빌, 셸, BP 등 메이저 석유 개발 기업 출신으로 심해 탐사 분야에서 전문성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동해 심해 석유 물리탐사를 담당한 미국 자문 업체 액트지오를 설립한 비토르 아브레우 고문이 5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동해 심해 석유 물리탐사를 담당한 미국 자문 업체 액트지오를 설립한 비토르 아브레우 고문이 5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런데도 의혹 제기가 이어지자 아브레우 고문은 이날 한국을 직접 찾았다. 아브레우 고문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방한 목적’을 묻는 질의에 “지난 기자회견(윤 대통령 국정브리핑 1호) 이후 한국에서 많은 의문이 제기돼 방한을 결정했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한국 국민께 더 나은, 명확한 답변을 드리기 위해 한국을 직접 찾았다”고 답했다.

‘정부나 석유공사에서 어떤 업무를 요청받은 것인지’를 묻는 질의에 아브레우 고문은 “석유공사로부터 조사된 광구에 대한 사업성 평가를 의뢰받았다”며 “우리가 검토한 것은 이전에 깊이 있게 분석된 적이 없고, 공개된 적 없는 새로운 자료들”이라고 답했다. 이어 더 자세한 사항은 기자회견에서 밝힐 것이라며 공항을 떠났다. 아브레우 고문은 오는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Today`s HOT
에펠탑 오륜기와 달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맹훈련 돌입한 북한 기계체조 안창옥 탁구 신유빈, 굳은살 박인 손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