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액트지오 세금 체납 몰랐다…교차 검증은 안 할 것”

김경학 기자

“재검증 맡기면 리스크 커”

해외 기업 투자 유치 계획

정부와 한국석유공사가 동해 심해 석유 탐사 자료를 정밀 분석한 미국 자문업체 ‘액트지오’와 계약할 당시 세금 체납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확인됐다.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석유공사에서 (액트지오와) 입찰 계약을 맺은 것”이라며 “실수를 한 것으로 (세금 체납 사실을) 계약 당시에는 몰랐다”고 말했다. 최 차관은 이어 “법인격이 살아 있기 때문에 계약 자체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석유공사에 납세 증명서랄지 첨부하게 했으면 됐을 텐데 그런 부분까지 종합적으로 못 본 점에 대해서는 석유공사를 포함해, 정부를 대신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또 액트지오와 함께 경쟁 입찰에 응한 업체는 애초 4곳이라고 밝혔지만, 3곳이라고 정정했다.

정부는 액트지오의 전문성과 해석 결과에 대한 검증 절차 등 신뢰성 논란이 확대되고 있지만 교차 검증은 검토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확인했다. 최 차관은 “어느 광구도 심해 탐사와 관련된 조사 자체를 복수의 기관에 맡기는 경우는 없다”며 “(심해 물리 탐사) 데이터 자체는 저희가 가지고 있는 기초자산이기 때문에 그걸 또 개방해 다시 검증을 맡기는 건 리스크가 크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발견된 것으로 알려진 7개 유망 구조 중 어느 구조부터 탐사 시추할지에도 액트지오가 크게 관여할 것으로 보인다. 최 차관은 “전체적인 자료 해석과 작업을 수행한 기관이 액트지오이기 때문에 전반적인 위치 선정도 제일 잘 알 것으로 생각을 한다”면서도 “다만 액트지오사에서 자문을 받아 (첫 탐사 시추 위치) 결정은 석유공사에서 한다”고 말했다.

다만 심해 탐사 경험이 있는 해외 기업의 투자를 유치해 비용 부담과 위험 요인을 줄이겠다고 밝혔다. 최 차관은 “전 세계적으로 심해 광구 (탐사) 같은 경우는 주요 (해외) 메이저 기업들 중심으로 이루어져왔다”며 “저희가 (심해 광구를) 운영해본 적도 없어 궁극적으로 해외 투자 자체는 필요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달 중 국내외 전문가들과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 전략 회의’를 개최해 해외 투자 유치 등을 위한 광구 재조정, 구체적인 탐사 시추 계획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다음달 중에는 첫 시추공을 뚫을 특정 지점을 결정할 방침이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