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시리’ 만든 전문가, 삼성전자 ‘북미 AI센터’ 센터장으로

김상범 기자

‘시리 대화형 AI 총책임자’ 무라트 아크바칵 영입

‘애플 인텔리전스’ 공개 맞물려 공격적 대응 나서

애플 ‘시리’ 만든 전문가, 삼성전자 ‘북미 AI센터’ 센터장으로

애플 음성비서 ‘시리’ 개발을 담당했던 임원이 북미 삼성전자 인공지능(AI) 연구소에 합류한다.

1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캐나다 토론토와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에 있는 연구팀을 통합해 ‘북미 AI 센터’라는 새 조직을 만들고 있다.

센터장으로는 무라트 아크바칵 애플 시리 대화형 AI 총책임자를 영입했다. 아크바칵은 개인형 디지털 비서 및 대화형 AI 분야 전문가다. 앞서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수석 개발 관리자로 일했으며 스탠퍼드대에서 객원 교수로도 재직했다. 그는 애플에서 시리의 개인화·문맥화와 함께 대화형 및 멀티모달(다중 모드) AI 개발과 전략을 담당했다.

삼성전자의 북미 AI 센터 통합은 연구의 ‘중앙집중화’를 통해 운영을 개선하고 효율성을 높이려는 취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의 이번 AI 센터 설립은 애플의 AI 전략 발표와도 시기적으로 맞물린다. 전날 애플은 정례 개발자회의를 열고 ‘애플 인텔리전스’라는 AI 전략을 공개했다. 음성비서 시리가 AI 도움으로 한층 진화한 것이 특징이다. 예컨대 특정 지역의 일기예보를 검색한 뒤, “그곳까지 가는 교통수단을 알려줘”라고 시리에게 요청하면 별다른 설명 없이도 ‘그곳’이 어디인지를 파악해내는 등 대화의 맥락을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됐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러한 움직임은 세계 최대의 기술 기업들이 AI 분야에서 더욱 공격적으로 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라며 “삼성·애플 같은 기기 제조업체의 경우 AI 기능은 소비자가 기기를 더 자주 업그레이드하도록 유도하는 방법으로 간주된다”고 전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