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EU산 돼지고기 반덤핑 조사 착수…전기차 관세에 맞불

베이징 | 박은하 특파원
한 여성이 중국 베이징의 한 마트에서 돼지고기를 고르고 있다. AFP연합뉴스

한 여성이 중국 베이징의 한 마트에서 돼지고기를 고르고 있다. AFP연합뉴스

중국이 17일 유럽연합(EU)산 돼지고기와 돼지 부산물에 대한 반덤핑 조사에 착수했다. EU가 다음 달부터 중국산 전기차에 ‘관세폭탄’을 부과하기로 한 임시 조처에 대한 맞대응으로 풀이된다.

중국 상무부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상무부는 6월 6일 국내 돼지고기·돼지 부산물 산업을 대표해 중국축목업협회(축산협회)가 정식으로 제출한 반덤핑 조사 신청을 접수했다”며 “17일부터 원산지가 EU인 수입 돼지고기 및 돼지 부산물 반덤핑 조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상무부는 이번 조사가 이날 시작돼 통상적으로는 2025년 6월 17일에 끝나겠지만, 특수한 상황이 있다면 6개월 더 연장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EU는 지난 12일(현지시간) 중국산 전기차에 최고 48.1%의 고율 관세를 매긴다고 예고했다. 이에 중국 정부가 EU산 돼지고기 등에 대한 반덤핑 조사로 보복 조치를 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중국 관영매체들은 중국 기업들이 EU산 유제품과 돼지고기에 반덤핑 조사를 해 달라고 중국 정부에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지난해 약 60억달러(약 8조2644억원) 어치의 돼지고기를 수입했으며, 이 중 절반은 EU 회원국으로부터 들여왔다. 전 세계에서 스페인이 중국에 돼지고기를 가장 많이 수출했고, 프랑스와 덴마크, 네덜란드 등도 주요 수출국이다.


Today`s HOT
에펠탑 오륜기와 달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맹훈련 돌입한 북한 기계체조 안창옥 탁구 신유빈, 굳은살 박인 손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