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북미 최대 충전업체 차지포인트에 전기차 충전기 공급

김상범 기자

미 인프라 확충 수주 경쟁력 강화

LG전자는 최근 북미 1위 충전사업자(CPO)인 ‘차지포인트’와 전기차 충전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전기차 충전 관련 기업은 크게 충전기 제조사와 충전기를 납품받아 충전망을 설치·관리하는 CPO로 나뉜다. 차지포인트는 미국과 캐나다 전역에 전기차 충전소를 운영하는 북미 최대 CPO다. 북미 외 유럽 16개국과 인도 등에서도 사업을 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LG전자는 기존 CPO 고객 외에 방대한 충전 인프라를 보유한 차지포인트를 고객사로 추가 확보하게 됐다. LG전자는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 전기차 충전기 생산공장에서 11kW(킬로와트) 완속 충전기 등을 생산하고 있다.

LG전자는 신성장 동력 중 하나로 전기차 충전기 사업을 키우고 있다. 특히 이번 협약으로 미국 공공기관 충전 인프라 확충사업 수주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국 정부 사업은 자국 내 충전기 생산 여부와 품질·보안 수준 등을 고려해 사업자를 선정한다. LG전자 전기차 충전기는 안정성을 인증받은 데다, 차지포인트 또한 미 연방정부의 충전 관제시스템 보안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LG전자는 전기차 충전기에 자사의 상업용 디스플레이 광고 솔루션 ‘LGDOOH 애즈’도 적용할 계획이다. 이 솔루션은 매장·옥외 등 다양한 환경에 최적화된 광고 콘텐츠를 전달한다. LG전자 원격 가전제어 솔루션인 ‘씽큐’를 차지포인트의 가정용 전기차 충전 솔루션인 홈플렉스와 연동하는 데도 협력하기로 했다.


Today`s HOT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인도 무하람 행렬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