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로 가는 징검다리치고는 너무 ‘튼튼’…올 상반기 국내 신차 ‘5대 중 1대’가 하이브리드차

권재현 기자
더 뉴 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 기아 제공

더 뉴 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 기아 제공

올해 상반기 국내 하이브리드차 등록 비중이 처음으로 20%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차 5대 중 1대는 하이브리드차인 셈이다. 세계적인 전기차 ‘캐즘(Chasm·일시적 수요 정체)’의 돌파구로 하이브리드차가 부상하는 모습이다.

9일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1∼6월 국내 하이브리드차(상용차 제외) 신차 등록 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3% 증가한 18만7903대를 기록했다.

전체 신차 등록 대수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22.9%로, 하이브리드차 등록 비중이 20%를 넘은 것은 반기 기준 올해 상반기가 처음이다.

반면 경유차는 상반기 7만5985대의 등록 대수를 기록하며 9.3%의 비중을 나타냈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54.8% 감소한 수치다. 경유차 등록 비중이 10% 아래로 떨어진 것도 반기 기준으로 처음이다.

하이브리드차의 인기는 올해 상반기 내수 시장 ‘톱5’ 베스트셀링 차량이 모두 하이브리드 모델을 보유 중인 것과도 무관치 않다. 올해 내수 판매 1∼5위는 기아 쏘렌토, 기아 카니발, 현대차 싼타페, 기아 스포티지, 현대차 그랜저가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기차 캐즘 국면이 길어지면서 현대차·기아를 비롯한 국내 완성차 업체들은 하이브리드차 제품군을 점차 늘리는 추세다.

현대차는 하이브리드 모델을 전 차종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기아도 올해 6개 차종에 탑재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2026년 8개, 2028년 9개 차종으로 늘려 주요 차종 대부분에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할 계획이다. 르노코리아가 2020년 이후 4년 만에 선보인 하이브리드 SUV 신차 ‘뉴 르노 그랑 콜레오스’는 사전 예약 7000대를 넘기며 순항 중이다.

여기에 더해 현대차는 2.5 터보 가솔린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를 기반으로 하는 차세대 하이브리드 엔진을 개발하고 있다.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도 이르면 내년에 처음으로 하이브리드 모델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