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들만 ‘급발진’ 주장한다?…신고자 절반 이상은 50대 이하

윤지원 기자
8일 서울 중구 시청역 교차로 인근에서 발생한 차량 인도 돌진사고 현장에 시민들이 놓아둔 추모 물품들이 쌓여 있다. 20240708 성동훈 기자

8일 서울 중구 시청역 교차로 인근에서 발생한 차량 인도 돌진사고 현장에 시민들이 놓아둔 추모 물품들이 쌓여 있다. 20240708 성동훈 기자

지난 10년간 정부 기관에 접수된 ‘급발진 의심’ 사고 신고자의 절반이상이 50대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을 보면, 60대 이상 고령층보다 50대 이하에서 신고 사례가 더 많이 나왔다. 최근 시청역 역주해 사고 이후 고령층 운전을 제한해야 한다는 여론이 퍼지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연령 제한보다 사고 예방을 위한 장치 도입이 우선돼야 한다고 말한다.

1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안태준 의원실이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공단이 운영하는 자동차리콜센터가 지난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10년 6개월간 접수한 ‘급발진 주장’ 신고 건수는 총 456건이다. 신고자의 연령이 확인된 사례는 이중 396건이다.

신고자 연령별로 보면 60대가 122건으로 전체 30.8%를 차지했고, 50대는 108건(27.3%)이었다. 그 뒤를 40대 80건(20.2%), 70대 46건(11.6%), 30대 30건(7.6%), 20대 7건(1.8%), 80대 3건(0.8%)이 이었다. 신고 사례만 보면 60대 이상 고령층이 차량 결함에 의한 급발진을 사고의 이유로 들어 신고한 사례(43.2%)보다 50대 이하가 신고한 사례(56.8%)가 더 많은 것이다.

최근 시청역 역주행 사고 등 60대 이상 운전자들이 급발진을 원인으로 주장한 사고가 잇따르면서 ‘급발진은 고령층에 집중된다’는 인식이 퍼지고 있는 것과 달리 실제 급발진 의심 사고는 50대 이하에서도 잦다는 점을 보여준다.

자동차급발진연구회 회장인 김필수 대림대 미래자동차학부 교수는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급발진 의심 사고는 다양한 연령층에서 자주 발생한다”며 “이번 시청역 사고로 고령 운전자가 주로 일으키는 사고로 잘못 인식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고령자 운전 제한에 집중하기보다 비상자동제동장치(AEBS), 페달 오조작 방지 장치 등 급발진 의심 사고를 막을 수 있는 장치의 도입을 확대해 사고를 예방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