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백화점 중 고객 충성도가 가장 높은 곳은? 현대·신세계·롯데 순

김경민 기자
서울 여의도 더현대 서울

서울 여의도 더현대 서울

백화점 고객 충성도가 가장 높은 곳은 현대·신세계·롯데 순으로 나타났다.

11일 시장조사기관 오픈서베이가 지난 5월 3대 백화점 방문 경험이 있는 만 20세 이상 성인 남녀 600명을 대상으로 ‘순 고객 추천 지수’(NPS)를 조사한 결과 현대백화점이 21.0으로 가장 높았고 신세계가 17.0으로 뒤를 이었다. 롯데는 1.5로 다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NPS는 브랜드에 대한 고객 충성도를 측정하는 지표로 추천 고객 비율에서 비추천고객 비율을 제하는 방식으로 산출한다. 조사 대상자에게 ‘특정 백화점을 친구 혹은 지인에게 얼마나 추천하고 싶은가?’라는 질문을 주고 0(추천 안 함)부터 10(매우 추천)까지 점수를 매기도록 해 0∼6점은 비추천 고객, 7∼8점은 중립 고객, 9∼10점은 추천 고객으로 분류해 이를 기반으로 NPS를 계산한다.

NPS 조사 결과 현대의 추천 고객 비율은 36.0%, 비추천 고객 비율은 15.0%였다. 중립 고객은 49.0%로 집계됐다. 신세계는 추천 고객 33.5%, 비추천 고객 16.5%, 중립 고객 50.0%로 집계됐다. 롯데는 각각 20.0%, 18.5%, 61.5%로 조사됐다.

비추천 고객 수의 격차는 3대 백화점 모두 크지 않았지만, 롯데의 경우 추천 고객 수가 홀로 20%대로 상대적으로 적었고 중립고객층이 가장 많았다.

평가 분야별로는 3대 브랜드 모두 ‘쾌적한 환경’에 높은 점수를 받은 가운데 롯데는 편리한 접근성, 신세계는 다양한 먹거리, 현대는 다양한 볼거리 및 팝업스토어가 강점으로 꼽혔다.

브랜드가 갖는 이미지는 롯데는 ‘무난함’, 신세계는 ‘고급스러움’, 현대는 ‘트렌디함’으로 차별화됐다.

오픈서베이는 “롯데가 NPS를 개선하려면 중립 고객을 추천 고객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며 “쾌적한 환경과 함께 다양한 브랜드, 다채로운 볼거리·먹거리, 쇼핑 편의성, 직원 친절 등이 백화점 추천 의향을 높이는 요인”이라고 짚었다.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