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성 비상’ 카카오, 오픈채팅 탭 신설 승부수 먹힐까

김은성 기자
카카오 제공

카카오 제공

카카오가 메신저 서비스인 카카오톡의 오픈채팅을 별도의 탭으로 신설했다고 17일 밝혔다. 지금까지 오픈채팅은 카톡 두 번째 탭인 ‘채팅 탭’안에 속한 기능이었으나, 세 번 째 탭인 ‘뷰’ 자리가 오픈채팅으로 바뀌어 별도 전용 공간이 만들어진다. 뷰는 하단 맨 끝의 ‘더보기’ 안으로 들어간다.

오픈채팅의 접근성을 강화해 ‘지인간 소통 메신저’를 넘어 ‘비지인간 관심사 기반의 소통 메신저’로 플랫폼 기능 확장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실적 악화에 비상이 걸린 카카오가 오픈채팅의 이용자 수 증가로 새로운 수익 모델을 창출하기 위한 타개책이기도 하다.

오픈채팅은 모르는 사람들이라도 같은 관심사를 지녔다면 채팅방을 만들어 대화할 수 있는 서비스다. 전화번호나 아이디 등을 활용한 친구 추가 절차 없이 이용할 수 있고 익명성도 보장된다. 오픈채팅 탭을 누르면 내가 속한 오픈채팅방과 함께 이용자들에게 인기 있는 채팅방을 매일 업데이트해 노출하는 공간인 ‘지금 뜨는 탭’, 최신 트렌드를 주제로 운영하는 ‘키워드 탭’ 등을 볼 수 있다.

카카오는 또 다양한 주제로 가볍게 소통할 수 있는 라이브 채팅 형식의 채팅방인 ‘오픈채팅 라이트(Lite)’도 도입할 예정이다. 예컨대 야구라는 주제에서는 10개 구단별로 채팅방을 만들어 구단 팬끼리 소통할 수 있게 하고, 해외여행의 경우 유럽과 미국 등 지역별 채팅방을 운영하는 식이다.

오픈채팅 오토(Auto)라는 이벤트성 오픈채팅방도 상시적으로 운영한다. 지난해 6월 월드컵 시즌을 맞아 진행한 ‘2022 축구 응원 함께 하기 방’이 대표적인 사례다. 이번 변화는 업데이트 없이 적용된다. 카카오는 안정적인 서비스 운영을 위해 5월 말까지 이용자들에게 점진적으로 오픈채팅 탭을 공개할 예정이다. 또 유해 콘텐츠 필터링 강화와 신고 센터 운영 등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며 서비스 운영 정책을 만들 방침이다.

카카오는 “관심사 기반의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역할을 강화하겠다”며 “다채로운 관심사 중심으로 시공간 제약 없이 교류할 수 있는 콘텐츠 허브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앞서 올해 1분기 어닝쇼크(실적충격) 수준의 성적표를 받아든 카카오는 지난 4일 컨퍼런스콜에서 카톡의 본질적 기능인 커뮤니케이션을 세분화해 이용자 개인의 목적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예고했다. 홍은택 카카오 대표는 “5월 중 오픈채팅 탭을 개편하고 관심사 기반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의 역할을 강화해 일간 활성 이용자 수를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Today`s HOT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범람한 카우카강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꼬까옷 입고 패션쇼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