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보다 활동 부족” 경고 메시지…떨어져 사는 부모 위한 AI 솔루션

김상범 기자

삼성전자 ‘패밀리 케어’ 내달 출시

청소 등 1인 가구 대상 서비스도

“평소보다 어머니의 오전 활동이 부족합니다.” 삼성전자의 가전 원격제어 애플리케이션(앱) ‘스마트싱스’에 이런 알림이 떴다. 따로 사는 어머니의 걸음 수가 평소보다 적은 데다 정수기를 사용한 내역도 없자, 갤럭시 워치와 정수기에서 이를 감지한 스마트싱스가 자녀에게 경고 알림을 보낸 것이다.

삼성전자가 따로 사는 가족 구성원을 위한 가전 원격제어 시스템 ‘패밀리 케어 서비스’를 다음달 출시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전날 삼성전자는 경기 수원사업장 고객경험연구소(CXI 랩)에서 기자들을 대상으로 패밀리 케어 및 인공지능(AI) 기능을 선보였다.

이날 시연을 진행한 삼성전자 CX·MDE(고객중심·멀티디바이스경험)센터의 문종채 프로는 “지금은 로봇청소기의 카메라 화면만 볼 수 있지만, 부모님이 집에서 넘어지는 등의 경우 자동으로 감지하는 기능을 오는 10월 내놓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패밀리 케어는 부모가 거주하는 집의 TV·냉장고·정수기·인덕션·스마트폰 등 사용 여부를 자녀가 스마트싱스로 확인하고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다. 시연에서 인덕션에 물이 든 주전자를 올려둔 채 자리를 비우는 다소 위험한 상황을 연출하자, 사용자의 스마트폰에 ‘인덕션과 거리가 멀어졌다. 작동을 중지하겠느냐’는 알림이 뜨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신혼부부, 영유아 가구, 1인 가구를 대상으로 한 AI 솔루션도 제공한다. 집에 아무도 없는 낮에 로봇청소기가 먼지 흡입부터 물걸레 청소까지 해준다. 어린이집에서 아이를 데리고 귀가하는 길에 냉장고에 간식이 남아 있는지 확인하고, 필요한 식재료는 당일배송이 가능한 온라인 쇼핑몰에서 바로 주문한다. 집을 오래 비울 때는 저녁마다 조명이 켜지도록 설정하는 등 1인 가구를 위한 AI 솔루션도 마련했다.

개인정보 유출 우려에 대해 허태영 CX·MDE센터 상무는 “글로벌 인증기업 ‘UL솔루션즈’의 보안 평가에서 모바일 기기에 필요한 최고 등급인 ‘다이아몬드’ 등급을 가전제품에서 받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데이터를 외부 클라우드로 전송하지 않고 ‘온디바이스(기기 내장형)’로 처리하겠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귀찮고 불편한 가사노동에서 사용자의 행동을 줄이고 궁극적으로는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되게 만드는 것이 지향점”이라며 “(삼성전자의) AI를 비롯한 모든 기술은 사용자의 ‘행동’을 줄이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설명했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