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이집트·남아공에서도 “경남서 한 달간 여행하고 싶어요”

김정훈 기자

재외동포·외국인 대상 ‘경남 한 달 여행’

모집 1개월 만에 7개국 94명 신청 ‘인기’

경남 진주 집라인. 경향신문 자료사진

경남 진주 집라인. 경향신문 자료사진

‘경남에서 한 달 여행하기’ 프로그램이 외국인에게 관심을 끌고 있다.

경남도는 지난 4월부터 현재까지 외국인·재외동포를 대상으로 한 달 여행하기 참가자를 모집한 결과 94명이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1개월여 만에 미국·캐나다·중국·베트남·인도네시아·이집트·남아프리카공화국 등 7개국에서 외국인이 신청했다.

경남도는 ‘K-드라마’로 한국에 좋은 이미지를 가진 외국인들이 많이 신청한 것으로 분석했다.

경남수목원. 경향신문 자료사진

경남수목원. 경향신문 자료사진

경남도는 지난해 재외 동포를 대상으로 ‘경남에서 한 달 여행하기’ 프로그램을 운영했지만, 6명만 신청할 정도로 호응이 없었다.

경남도는 올해 재외 동포에 외국인까지 신청 대상을 확대했다. 영어·일본어·중국어로 된 ‘경남에서 한 달 여행하기’ 홍보자료를 지난 3월 외국 한국문화원 34곳에도 보냈다.

여행을 희망하는 외국인들은 홍보자료에 적힌 담당자 전자우편으로 ‘경남에서 한 달 여행하기’를 신청할 수 있다.

경남 하동 최참판댁 한옥문화관. 경향신문 자료사진

경남 하동 최참판댁 한옥문화관. 경향신문 자료사진

경남을 여행하는 외국인들은 5박 이상 숙박확인서를 제출하면 경남도는 1명당 하루 5만 원까지 숙박비를 지원한다. 숙박비와 별도로 관광시설 체험비도 1명당 7만~10만 원을 준다.

여행을 마친 외국인들은 경남 관광지, 여행 경험 등을 개인 사회관계망(SNS)에 올려야 한다. 경남도는 외국인 대상 한 달 여행하기 프로그램이 호응이 좋아 추경예산 확보를 검토하고 있다.

경남도는 지난 2020년부터 국내 관광객을 대상으로 ‘경남 한 달 여행하기’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지난 한해 동안 관광객 1234명이 다녀갔다.


Today`s HOT
중국-아랍국가 협력포럼 개최 셰인바움 후보 유세장에 모인 인파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영~차! 울색 레이스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살인적 더위의 인도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남아공 총선 시작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