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이웃에 써 달라”…부천 행정복지센터에 2000만원 놓고 간 익명 기부자

박준철 기자
16일 익명의 기부자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부천 원미구 심곡1동 행정복지센터 현관 출입구에 놓은 종이박스와 현금. 부천시 제공

16일 익명의 기부자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부천 원미구 심곡1동 행정복지센터 현관 출입구에 놓은 종이박스와 현금. 부천시 제공

경기 부천의 한 행정복지센터에 현금 2000만원 정도가 든 종이상자를 익명의 기부자 불우한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놓고 갔다.

부천시는 16일 오전 7시 6분쯤 원미구 심곡1동 행정복지센터 현관 출입구에서 종이상자 1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상자 겉면에는 “가정이 어려운 분들에게 얼마 안 되지만, 쓰였으면 좋겠다“라는 문구가 적힌 흰색 종이가 붙어 있었다. 행정복지센터 직원들이 상자 안을 열자 종이봉투에는 5만원권 362장과 1만원권 104장이 들어있었다. 또 투명한 플라스틱에는 동전이 있었다. 모두 합친 금액은 1945만8560원이다.

행정복지센터는 출입구에 설치된 현장 폐쇄회로(CC)TV 를 확인한 결과, 30∼4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상자를 두고 떠난 것이 확인됐다.

심곡1동 행정복지센터는 경기공동모금회에 입금 처리하고,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심곡1동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상자에 담긴 돈을 보면, 자영업자가 오랫동안 저금한 것 같다”며 “저소득층을 위해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