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이웃에 써 달라”…부천 행정복지센터에 2000만원 놓고 간 익명 기부자

박준철 기자
16일 익명의 기부자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부천 원미구 심곡1동 행정복지센터 현관 출입구에 놓은 종이박스와 현금. 부천시 제공

16일 익명의 기부자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부천 원미구 심곡1동 행정복지센터 현관 출입구에 놓은 종이박스와 현금. 부천시 제공

경기 부천의 한 행정복지센터에 현금 2000만원 정도가 든 종이상자를 익명의 기부자 불우한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놓고 갔다.

부천시는 16일 오전 7시 6분쯤 원미구 심곡1동 행정복지센터 현관 출입구에서 종이상자 1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상자 겉면에는 “가정이 어려운 분들에게 얼마 안 되지만, 쓰였으면 좋겠다“라는 문구가 적힌 흰색 종이가 붙어 있었다. 행정복지센터 직원들이 상자 안을 열자 종이봉투에는 5만원권 362장과 1만원권 104장이 들어있었다. 또 투명한 플라스틱에는 동전이 있었다. 모두 합친 금액은 1945만8560원이다.

행정복지센터는 출입구에 설치된 현장 폐쇄회로(CC)TV 를 확인한 결과, 30∼4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상자를 두고 떠난 것이 확인됐다.

심곡1동 행정복지센터는 경기공동모금회에 입금 처리하고,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심곡1동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상자에 담긴 돈을 보면, 자영업자가 오랫동안 저금한 것 같다”며 “저소득층을 위해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