깎아주니 많이 팔리네····수입 전기차 1년 만에 2배 이상 늘어

김상범 기자
테슬라 모델Y

테슬라 모델Y

올해 새로 등록된 수입 전기차 숫자가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테슬라 등 주요 제조사의 가격 할인정책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17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 1~4월 신규 등록된 수입차 가운데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18.2%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6.6%)에 비해 무려 11.6%포인트 증가했다. 5대 중 1대꼴이다. 숫자로 보면 수입 전기차 등록 대수는 1만3863대로 전년 동기(5417대)보다 2배 이상 늘었다.

테슬라 모델Y가 6016대로 최다 등록 대수를 기록했다. 테슬라가 지난해 하반기 모델Y 후륜구동(RWD) 모델을 5699만원에 출시하면서 빚어진 이른바 ‘모델Y 대란’의 여파로 추정된다. 국고 및 지방자치단체 보조금을 추가하면 4000만원대에 모델Y를 구입할 수 있어 국내에서 주문 행렬이 이어진 바 있다. 올해도 테슬라는 여러 차례 모델Y 가격을 인하했다. 테슬라는 모델Y에 상대적으로 저렴한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장착해 가격을 대폭 낮췄다.

이어 테슬라 모델3(1731대), BMW i5 eDrive40(644대), 아우디 Q4 40 e-tron(621대)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연료별로는 하이브리드(48.7%)의 비중이 1위를 차지했다. 전년(32.2%)에 비해 16.5%포인트 상승했다. 올해 수입 하이브리드차 등록 대수는 3만7085대로 나타났다. 수입 하이브리드차는 BMW 520(4514대), 벤츠 E-300 4MATIC(3572대), 렉서스 ES300h(2417대) 등의 순이었다.

수입 가솔린차 비중은 27.4%로 2위를 차지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의 49.0%에서 21.6%포인트 쪼그라들었다. 가솔린차 등록 대수도 지난해 동기(4만481대)와 비교해 반토막이 난 2만828대였다. 수입 디젤차는 전년 동기보다 5000대 넘게 감소한 2084대 신규 등록됐다. 디젤 비중은 2.7%로 최하위였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