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서 몸에 멍든 채 숨진 10대 여성…국과수 “학대 가능성 있다”

박준철 기자

경찰, 긴급체포 여신도 구속영장 신청

경찰 마크

경찰 마크

인천의 한 교회에서 몸에 멍이 든 채 숨진 10대 여성은 ‘폐색전증(폐동맥에 피 찌꺼기나 다른 이물질이 생겨 막히는 증상)’으로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아동학대 혐의로 긴급체포한 50대 교회 여신도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계는 지난 15일 숨진 A양(17)의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A양은 폐색전증 때문에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라는 1차 구두 소견을 통보받았다고 17일 밝혔다. 국과수는 이어 “A양은 학대 가능성이 있다”라는 소견도 덧붙였다.

경찰은 지난 16일 아동학대 혐의로 긴급체포한 50대 여성 신도 B씨에 대해 이날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찰은 조사를 통해 B씨의 학대로 A양이 숨졌을 경우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적용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B씨의 학대 행위로 A양이 사망했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라며 “숨진 B양 몸 곳곳에 생긴 멍 자국이 어떻게 생겼는지, B씨의 진술 내용 등 구체적인 수사 내용에 대해선 밝힐 수 없다”라고 말했다.

B씨는 지난 15일 오후 8시쯤 “A양이 밥을 먹던 중 의식을 잃었다”라며 119에 신고했다. A양은 병원으로 옮겨진 뒤 4시간 만에 숨졌다.

출동한 경찰은 숨진 A양의 신체 여러 곳에서 멍 자국이 발견돼 B씨를 긴급체포했다.

A양은 지난 3월부터 교회에서 숙식한 것으로 파악됐다. 학교는 다니지 않았다. 교회 관계자는 “A양은 과거 자해를 시도한 적이 있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B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하는 등 이틀째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이고 있다.


Today`s HOT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프랑스 극우정당 반대 시위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나치 학살 현장 방문한 프랑스·독일 정상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군인들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