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테무 등 C커머스, ‘발암물질’ 논란에 4월 매출 40% 급감

김지혜 기자
알리익스프레스, 테무

알리익스프레스, 테무

알리익스프레스·테무 등 중국 온라인쇼핑 플랫폼(C커머스)의 국내 매출이 지난달 ‘발암물질’ 논란이 일면서 40% 이상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BC카드는 C커머스의 올 4월 결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달 대비 매출액이 40.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C커머스의 매출액은 지난해 10월을 100으로 놨을 때 올해 1월 153.7, 3월 238.8로 급성장했으나 4월에는 142.9로 뒷걸음질쳤다.

매출액 감소는 특히 저가 결제 금액대에서 두드러졌다. 5000원 미만 금액대의 결제액이 전월 대비 55.2% 줄었다. 5000원 이상 1만원 미만 금액대는 전월 대비 42.0%, 1만원 이상 3만원 미만 금액대는 35.2% 줄어든 것과 비교하면 저가 구매 기피 현상이 한층 뚜렷했다.

C커머스 매출 급감은 지난달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에서 구매한 제품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됐다는 소식이 잇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인천본부세관은 지난달 7일 알리와 테무에서 판매하는 장신구 성분을 분석한 결과 404개 제품 중 96개(24%)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발암물질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서울시도 같은 달 8일 알리 판매율 상위에 오른 어린이용품과 생활용품 31개를 조사한 결과 8개 제품에서 허용 기준치를 크게 넘는 유해 물질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다만 C커머스 매출 감소에도 국내 온라인쇼핑몰(K커머스)의 매출이 늘어나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K커머스의 4월 매출액은 전달 대비 4.9% 감소했다. K커머스에서도 저렴한 상품에 대한 불안감이 나타나면서 5000원 미만 금액대 결제액이 28.4% 줄었다. 나머지 금액대에서는 큰 변화가 없었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