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암물질 논란’ 테무·알리 등 C커머스, 국내 4월 매출 40% ‘뚝’

김지혜 기자

알리익스프레스·테무 등 중국 온라인쇼핑 플랫폼(C커머스)의 국내 매출이 지난달 ‘발암물질’ 논란이 일면서 40% 이상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BC카드는 C커머스의 올 4월 결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달 대비 매출액이 40.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C커머스의 매출액은 지난해 10월을 100으로 놨을 때 올해 1월 153.7, 3월 238.8로 급성장했으나 4월에는 142.9로 뒷걸음질 쳤다.

매출액 감소는 특히 저가 결제금액대에서 두드러졌다. 5000원 미만 결제액이 전월 대비 55.2% 줄었다. 5000원 이상 1만원 미만이 전월 대비 42.0%, 1만원 이상 3만원 미만은 35.2% 줄어든 것과 비교하면 저가 구매 기피 현상이 한층 뚜렷했다.

C커머스 매출 급감은 지난달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에서 구매한 제품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됐다는 소식이 잇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인천본부세관은 지난달 7일 알리와 테무에서 판매하는 장신구 성분을 분석한 결과 404개 제품 중 96개(24%)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발암물질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서울시도 같은 달 8일 알리 판매율 상위에 오른 어린이용품과 생활용품 31개를 조사한 결과 8개 제품에서 허용 기준치를 크게 넘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다만 C커머스 매출 감소에도 국내 온라인쇼핑몰(K커머스)의 매출이 늘어나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K커머스의 4월 매출액은 전달 대비 4.9% 줄었다.

K커머스에서도 저렴한 상품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지면서 5000원 미만 결제액이 28.4% 감소했다.

나머지 금액대에서는 큰 변화가 없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