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점에 ‘부품공급 갑질’ 르노코리아…공정위, 시정명령

김세훈 기자

르노, 페널티 부과금 자진 반환

자동차부품 공급가격을 부당하게 높여 대리점 마진을 90% 이상 줄인 르노코리아자동차가 공정위원회 제재를 받게 됐다. 공정위는 페널티 제도를 운영하면서 부품 공급가격을 부당하게 높인 혐의를 받는 르노코리아에 시정명령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2016년 대리점법 제정 후 자동차 부품 공급업체가 거래상 지위를 부당하게 이용해 대리점에 불이익을 제공함으로써 제재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정위에 따르면 르노코리아는 2012년 일일배송에서 격일배송으로 부품 정기배송 정책을 변경했다. 그러면서 필수보유부품은 요일과 관계없이 대리점이 평일 오후 3시까지 주문하면 다음날 바로 부품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초긴급주문 페널티’ 제도를 운영했다. 문제는 높은 공급단가였다. 르노코리아는 초긴급주문의 경우 해당 부품의 대리점 마진이 90% 이상 줄어드는 수준으로 공급단가를 책정했다. 2022년 10월까지 전국 305개 지점에서 총 3억9400만원(초긴급주문으로 줄어든 대리점 마진 액수)의 페널티가 부과됐다.

이는 르노코리아가 대리점과 작성한 계약서에는 없는 내용이었다. 통상 공급업자가 대리점에 일정한 의무를 위반했다는 명목으로 공급가격을 조정하고자 할 때는 그 의무에 관한 사항·의무 위반 시 공급가격조정 등을 계약서에 명시해야 한다.

르노코리아는 공정위 조사가 시작되자 지난해 7월 페널티 부과금액을 반환하고 제도를 폐지하는 등 위반행위를 자진 시정했다.


Today`s HOT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