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 양반김’도 오른다…20봉 한묶음 1만원 돌파

노도현 기자
연합뉴스

연합뉴스

조미김 시장 1위 동원F&B가 다음달 김 가격을 올린다. 김 가공 전 원재료인 원초 가격 급등으로 시작된 식품업체들의 인상 대열에 합류하는 것이다.

24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조미김 시장에서 20% 넘는 점유율을 가진 동원F&B는 김 가격 인상을 곧 발표할 예정이다. 평균 인상폭은 10%대 후반에 이를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 제품인 동원 ‘양반 들기름김’(4.5g 20봉) 가격은 현재 9480원이지만 이번 인상으로 1만원을 넘게 된다.

앞서 CJ제일제당은 김 가격을 11∼30% 인상했다. ‘CJ비비고 직화 들기름김’(5g 20봉), ‘CJ 비비고 직화 참기름김’(4.5g 20봉) 가격을 8980원에서 9980원으로 1000원(11%) 올렸다. ‘CJ 명가 재래김’(4g 16봉)은 5380원에서 6980원으로 1600원(30%) 올렸다.

김 전문업체인 광천김과 대천김, 성경식품도 주요 제품 가격을 10∼30%가량 인상했다. 업체들은 올해 김 원초 가격이 지난해의 2배로 올라 원가 부담을 감당하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일본과 중국의 원초 작황 부진 속에 한국의 김 수출 수요가 늘었다. 국내 재고는 평년의 3분의2 수준으로 줄며 김 가격이 고공행진하고 있다. 마른김 도매가격은 지난 달 평균 가격이 1년 전보다 80% 급등해 한 속(100장)당 1만원을 처음 넘었다. 전날 도매가격은 1만700원으로 1개월 전(1만440원)보다 더 올랐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