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서 몸에 멍든 채 숨진 10대 여성 학대한 합창단원 2명 구속

박준철 기자
경찰 마크

경찰 마크

지난 15일 인천의 한 교회에서 몸 곳곳에 멍이 든 채 숨진 10대 여성을 학대한 교회 합창단원 2명이 경찰에 추가로 구속됐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계는 지난 27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인천의 한 교회 합창단 A씨(52·여)와 B씨(41·여)를 구속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와 B씨는 지난 15일 오후 8시쯤 인천 남동구의 교회에서 C양(17)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앞서 지난 18일 C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50대 여신도 D씨를 구속, 검찰에 송치했다.

D씨는 경찰에서 “C양이 밥을 먹던 중 의식을 잃었다”며 119에 신고했고, C양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4시간 뒤 숨졌다.

경찰은 구속된 이 교회 신도 3명 이외에 또 다른 신도들도 학대에 가담했는지 여부 등을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가 어떻게 C양을 학대했는지 등 구체적인 수사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숨진 C양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부검 결과, ‘폐색전증(폐동맥에 피 찌꺼기나 다른 이물질이 생겨 막히는 증상)’으로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C양의 몸에서는 다수의 멍 자국도 발견됐다.

C양은 지난 3월부터 해당 교회에서 숙식한 것으로 파악됐다. 학교는 다니지 않았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