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빼달라’ 요구한 여성 무차별 폭행한 전 보디빌더 법정구속

박준철 기자

법원, 사건 발생 1년만에 징역 2년 실형

지난해 5월 인천의 한 아파트단지에서 주차시비로 전직 보디빌더가 여성의 머리채를 잡고 폭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지난해 5월 인천의 한 아파트단지에서 주차시비로 전직 보디빌더가 여성의 머리채를 잡고 폭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인천의 한 아파트단지 주차장에서 차를 빼달라고 요구한 30대 여성을 자신의 아내와 함께 폭행한 전직 보디빌더가 법원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사건 발생 1년 만이다.

인천지법 형사5단독 홍준서 판사는 31일 선고공판에서 공동상해 혐의로 기소된 보디빌더 A씨(39)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일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A씨에게 징역 3년 6개월을 구형했다.

홍 판사는 “법정 진술과 관련 증거를 보면 모두 유죄로 인정된다”며 “피해자를 일방적으로 폭행한 사실을 고려하면 실형을 선고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실형을 선고했기 때문에 도주할 우려가 있다고 보고 법정 구속한다”고 덧붙였다.

A씨는 판결 이후 “사회에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해 5월 20일 오전 11시쯤 인천 남동구의 한 아파트단지 상가 주차장에서 자신의 아내 B(30대)와 함께 30대 여성 C씨의 머리채를 잡고 바닥에 쓰러뜨린 뒤 주먹으로 때려 다치게 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됐다.

조사 결과, C씨는 자신의 차량 앞을 막고 있던 A씨 차량 때문에 이동이 어렵자 전화로 이동 주차를 요구했다가 주차 시비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C씨는 A씨의 폭행으로 갈비뼈 등을 다쳐 전치 6주간의 상해를 입었다.

A씨는 경찰에서 “임신한 아내를 C씨가 먼저 밀쳤다”며 “저와 아내도 폭행당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A씨는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하고 1억원의 형사공탁금을 내는 등 선처를 호소했다.

하지만 C씨는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1억원의 형사공탁금 수령을 거절하는 등 A씨에게 엄벌을 요청했다.

인천 논현경찰서는 당시 사건 현장에 함께 있던 A씨의 아내 B씨도 공동상해 혐의로 형사입건했지만, 당시 임산부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어 조사하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B씨가 출산함에 따라 B씨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