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 가격 폭주 계속…5월 사과 작년보다 80%·배 126% 올라

안광호 기자
지난달 2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달 2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달 사과와 배 등 신선과실 물가가 전월보다 소폭 오르면서 강세를 이어갔다. 정부는 물가 안정을 위해 과일과 식품원료 등에 대한 할당관세 적용을 올 하반기까지 연장한다.

4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소비자물가 동향을 보면, 밥상물가와 직결되는 신선식품지수는 지난해 동월 대비 17.3% 올랐다.

특히 공급량이 부족한 사과(80.4%), 배(126.3%) 등 신선과실은 39.5% 올라 4월(38.7%)보다 0.8%포인트 상승했다. 이중 배는 관련 통계가 집계된 1975년 1월 이후로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이 밖에 토마토(37.8%), 고구마(18.7%), 배추(15.6%), 쌀(6.7%) 등도 오르면서 전체 농산물 물가는 1년 전보다 19.0% 상승했다.

이에 정부는 이달 종료 예정인 과일류 28종에 대한 할당관세 적용을 올해 하반기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할당관세가 적용되는 과일류는 바나나·파인애플·망고·자몽·키위·아보카도·망고스틴·체리 등 신선과일 10종, 냉동딸기·기타냉동과일·과일주스 등 가공품 8종이다.

또 기업의 원가 부담을 낮추기 위해 원당·계란가공품·설탕·커피생두 등 식품원료 10종에 대한 할당관세를 하반기에도 유지하고, 오렌지·커피농축액·전지분유·버터밀크·코코아매스·버터·파우더 등 7종에 할당관세를 신규로 적용하기로 했다.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물가관계장관회의에서 “일부 원재료 가격과 인건비 상승 등 그동안 누적된 경영비 상승 부담으로 일부 식품·외식업계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외식업계의 식재료 구매 지원을 확대하고 인건비 부담 완화를 위한 외국인 근로자 규제 완화 조치를 관계부처와 지속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