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폭염에···삼성·LG ‘똑똑한 AI 에어컨’ 앞세운다

김상범 기자
LG전자 2024년형 휘센 엣지 창호형 에어컨. LG전자 제공

LG전자 2024년형 휘센 엣지 창호형 에어컨. LG전자 제공

10일 일부 지역에 예년보다 이른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는 등 올해 역대급 더위가 예상되면서, 냉방 수요도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LG전자의 올해 에어컨 마케팅 키워드는 ‘인공지능(AI)’이다. 사용자의 패턴을 분석해 ‘알아서’ 쾌적한 온도를 맞춰주고, 에너지 절약까지 도와주는 기능이 올해 출시된 에어컨 라인업들에 담겼다.

LG전자는 오는 14일 창호형 에어컨 ‘휘센 오브제컬렉션 엣지’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AI가 고객의 패턴을 분석해 선호 온도를 자동으로 맞춰주고, 빠르게 온도를 낮춘 후 풍량을 약하게 조절해 쾌적함을 유지해준다. 또 ‘AI 건조’ 기능으로 내부 습기 제거에도 도움을 준다.

이로써 LG전자는 ‘휘센 타워’ 등 스탠드형과 벽걸이·이동식 에어컨에 이어 이번 창호형 에어컨까지 AI 에어컨 ‘풀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휘센 스탠드 에어컨에는 따로 바람의 세기·방향을 조절하지 않아도 AI가 공간을 분석해 가장 쾌적한 상태를 맞춰주는 ‘스마트케어’ 기능이 담겼다. 공기 질이 나쁠 때는 알아서 공기청정 모드로 작동한다.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LG전자의 스탠드 AI 에어컨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 증가했다.

벽걸이 에어컨 신제품 ‘LG휘센 듀얼쿨’은 AI가 사용자 위치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공기 배출구를 상황에 맞게 조절해준다. 2024년형 휘센 이동식 에어컨에도 자동 온도설정, AI 건조 기능 등이 담겼다.

이재성 LG전자 H&A 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은 “고객 생활 공간에 맞춰 선택하는 AI 에어컨 풀 라인업을 통해 앞선 AI 기능과 최적화된 공간 효율 등을 선보이며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도 지난달 ‘2024년형 비스포크 AI 무풍 시스템에어컨 인피니트 라인’을 출시했다. 레이더 센서로 AI 기능을 강화한 게 특징이다. 방 안에 사람이 없으면 절전 모드로 자동 전환하며, 사용자 동작을 감지해 냉방 세기와 풍량을 조절한다. 예를 들어 청소나 운동으로 활동량이 많을 때에는 냉방 세기를 올려 쾌적함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준다.

아울러 ‘AI 절약 모드’는 소비전력을 최대 20%까지 절감할 수 있게 해준다. 삼성전자는 이 시스템에어컨 제품을 서울 강동구의 한 신축 주상복합 아파트에 기업 간 거래(B2B) 형태로 대량 납품하는 계약을 맺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월에는 스탠드형 에어컨 ‘2024년형 비스포크 AI 무풍에어컨 갤러리’를 출시한 바 있다. 전 모델에 음성인식 AI 플랫폼 ‘빅스비’를 적용했으며, 거실의 에어컨에 말을 걸어 로봇청소기를 작동시키는 등 원격제어 애플리케이션(앱) ‘스마트싱스’를 통해 다른 가전까지 제어할 수 있다.


Today`s HOT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