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글로벌 ‘공조 엔지니어’, 올해 3만7000명 키운다

김상범 기자
미국 보스턴 아카데미에서 스티브 스카브로 LG전자 미국법인 상업용에어컨담당이 엔지니어들에게 LG전자의 다양한 냉난방공조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미국 보스턴 아카데미에서 스티브 스카브로 LG전자 미국법인 상업용에어컨담당이 엔지니어들에게 LG전자의 다양한 냉난방공조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는 미국과 인도 등 전 세계 43개국, 62개 지역에서 매년 3만여명의 냉난방공조(HVAC) 엔지니어를 양성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냉난방공조 솔루션을 설치·관리하는 현지 인력을 육성해 글로벌 기업간거래(B2B) 사업 확대를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고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전 세계 각지에서 주거·상업용 냉난방 시스템, 고효율 칠러 등 LG전자의 다양한 공조 제품 설치와 유지·관리 교육을 진행하는 ‘글로벌 HVAC 아카데미’를 운영 중이다. 올해는 약 3만7000명이 교육을 이수할 예정이다.

냉난방공조는 건물 규모와 용도, 유지·보수, 에너지 효율 등을 고려한 최적화된 설계부터 제품 설치, 사후 관리까지 공조 기술 전문가의 역량을 필요로 하는 분야다.

아카데미는 LG전자가 B2B HVAC 사업을 확대하는 거점 역할도 하고 있다. 설치 엔지니어 대상 포럼과 고객사 초청 세미나 등을 통해 지역 B2B 핵심 관계자들과 네트워킹을 강화하는 공간으로 활용되기 때문이다. 다양한 LG전자 제품을 진열한 통합 전시존도 마련됐다.

LG전자는 올해 상반기에 미국 보스턴, 대만 타이베이, 인도 첸나이·콜카타 등 4곳에 아카데미를 신규 설립한 데 이어 올해 연말에 프랑스 리옹에 추가 설립하는 등 HVAC 아카데미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